본문 바로가기
퇴사
“퇴사” 관련 이야기를 공유하는 방입니다
전체 4,237
  • HOT 당일퇴사 문제 없을까요,,,
    안녕하세요현상황부터 얘기하자면 현직장(직원수 145명정도 작은 병원)3개월 다니고 있는데 어제 아는 교수님이 갑작스럽게 t.o가 났는데 12/5일부터는 일해줬으면 한다라고 해서 우선 알겠다고 했습니다.(예전부터 하고 싶었던 업무였어서요,,)제가 있는 부서는 혼자 전임으로 담당하고 있으며 하는 업무는 크게 없습니다,,,당장 2-3주 안하면 문제 되는 건 코로나 백신 재고 관리 정도고 나머지는 없습니다.이럴경우 당일퇴사하면 11월 임금은 받을 수 있을까요? 아니면 손해배상청구? 들어올 수도 있는 케이스인가요..?
    공감하기 댓글 1 조회 526
    QnbGj4LKvNUnFYA님이 3일 전
    자세히 보기
  • 채용연계형인턴
    채용연계인턴의 경우 인턴기간 끝나고 원하지 않으면 스스로 나가도 문제 없나요? 물론 미리 회사측에 알린다는 전제입니다!
    공감하기 댓글달기 조회 7
    NUzi9EYlbBbY841님이 1일 전
    자세히 보기
  • 부당해고 맞나요
    안녕하세요 2021년 11월 24일날 입사를 하여 2022년 11월 23일날 직장에 11월 26일에 퇴사의사를 밝히었습니다*11월17일에 갑작스레 12월달부터 스케줄 변경 통보가 있었고 마음에 들지 않는사람은 퇴사를 하라더라구요 저는 스케줄 변경에 불만도 있었으므로 퇴사를 생각하였습니다 직장 쪽에서는 좀 더 일해달라는 말 없었고 원하는 날짜에 사직서쓰고 나가라고 하더라구요그래서 사직서를 제출했는데 입사날이 12월 1일이라며 11월24일~12월1일은 7일간 내가 어떤지 알아보는 알바형식으로 고용해서 일을 한거라 정확한 입사일이 12월 1일이라고 퇴직금을 줄 수가 없다고하길래(노동청에 신고하면 받을수 있는거 알지만) 그럼 12월 10일날 퇴사를 하겠다고 말하니까그렇게 해줄수없다며 11월 26일 날짜로 퇴직하라고 하더라구요그래서 저는 11월 26일날짜로 사직서를 제출하려고하는데갑자기 회사에서 퇴직금을 줄 돈이없다 갑작스런 스케줄 변경사유와 회사경영의 어려움 등으로 권고사직으로 처리하시겠다고하시더라구요그러곤 퇴사의사를 밝힌 11월 23일 날짜로 퇴사를하고 내일부터는 나오지 말라하고사직서도 썼습니다. 퇴직사유는 회사 경영 어려움으로 인한 권고사직 적어주시더라구요그래서 제가 원하는 날이 11월 26일&12월10일이 아닌 11월 23일에 권고사직으로 사직서를 제출하고그날 이후로부터 출근을 안했습니다근데 갑자기 11월28일 월요일 전화가 오더니권고사직으로 말고 자진퇴사로 변경하고 퇴직금을 주겠다며 회사에 방문해서 다시 사직서를 작성하라고합니다.제가 원하는 날에 퇴사를 하지도 못하고 11월 23일 날로 권고사직으로 짤린건데제가 다시 가서 사직서를 정정해야 할 이유가 있나요?사직서를 다시 정정해줄수 없을거 같다고하니 저에게 갑자기 근무태반,근무지이탈 등 하지도않은 말도안되는걸로 손해배상 청구를 한다며 하네요 ;;;; 그런적이 없어서 없다고하니 CCTV증거 대표여자친구(직원) 증언이 있다며 ;; 부당한요구와 업무지시 불이행 회사내규상으로 정직처리라네요이런경우 부당해고 신고 가능한가요
    공감하기 댓글달기 조회 130
    0Nr2lYCvUGBxrSg님이 1일 전
    자세히 보기
  •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우선 이 사태까지 되는데 저의 잘못이 큽니다. 그리고 제가 지금 맛이 간 상태라 두서없이 글을 썼습니다.현재 저는 대학교를 졸업했고 경찰 준비를 위해 노량진에서 1년 준비하다 실패하고 올해 9월 말에 친척께서 소개해주신 회사에 입사했습니다. 하지만 이 회사를 다니면서, 또 친척께서 조기취업전형학과라는 취업의 길을 알려주셨고, 여기도 면접을 통해 곧바로 합격했습니다. 그래서 지금 다니는 회사는 그냥 경험만 쌓고 2월에 퇴사할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제가 맡은 직책은 생산관리였고 생각보다 힘들었으며, 특히 제 사수분이 저를 너무 몰아붙이고 가끔씩 혼잣말로 욕설을 섞어가며 혼내는 등, 이젠 쉬운 일도 못하게 될 지경까지 왔습니다.그래서 이 사실을 제 근처에 있는 윗사람들에게 단계적으로 말했고, 마지막으로 상무님까지 상담을 가졌습니다.상무님께 지금 있었던 일들을 설명하며, 결론으로 퇴사하겠다고 얘기했습니다만, 그런 사유로 저의 퇴사를 받아줄 수 없다고 하셨습니다.저는 하는 수 없이 상담을 마치고 다시 사무실에 앉았고 이젠 뭘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참고로 저는 2개월정도 회사를 다녔으며 근로계약서에 3개월간은 수습기간이라고 적혀있었고, 저를 소개해준 친척분과 상무님이 서로 알고 지낸 사이라 퇴사하는데 더 문제가 생길 것 같고, 이 사실을 알게 된 친척분은 올해까지만 다니고 퇴사하라고 하셨습니다.정리하자면 원래 갈 회사가 있는데, 왜 이쪽 회사에 와서 이런 사태를 일으킨 제가 참 한심하고 그 선택이 후회가 됩니다. 그래서 그냥 빨리 퇴사하고 정리 하려고 했는데 상무님께선 이미 합격한 회사를 취소하고 계속 여기 다니라고 하시면서 퇴사를 절대 받아주시지 않았습니다. 저는 이런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꼭 퇴사를 하고싶습니다. 그래서 상무님과 한번 더 얘기하고 그 때도 받아줄 수 없다고 하시면 일방적으로 사직서를 내면서 사직의사를 통보하려고 합니다. 혹시 이렇게 되면 저에게 불이익이 있는지, 아니면 더 나은 방법이 있는지 도와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공감하기 댓글 1 조회 101
    FpijQWNbqoJGxMH님이 2일 전
    자세히 보기
  • 동탄 호텔 2년 근무 후기
    - 실업급여를 빌미로 노동착취를 시도하려함 (협박당했음)- 여직원에게 vip응대를 강요 및 성희롱 (GM)- 연휴수당X- 연장수당 재대로 안챙겨줄 뿐만 아니라 년차사용 불가함 쓰려면 눈치보고 써야하고 사람이 없어서 2년동안 사용못함 - 회식 강요첫직장이든 이직이든 추천 못할 회사 
    공감하기 댓글달기 조회 65
    6C6M8b8P2Bv5pgn님이 2일 전
    자세히 보기
  • 3년차 건설 경리 퇴사
    건설경리 20년도부터 현재까지 근무중인 여직원입니다20살에 건설업 경리로 취업해서 부장님이 2달만에 말도 없이 퇴사하시고, 인수인계는 제대로 받지못한 상황에서 다른 직원없이 혼자 3년 동안 근무하며 업무를 다 익혔습니다지금와서 퇴사를 하려하니 혼자 근무하여 인수인계를 해줄 사람도 없고, 괜한 책임감 때문에 퇴사를 못하고있습니다업무내용이랑 근무환경을 말씀드리면,우선 업무량이 엄청 많습니다 건설업 경리 일하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아무리 작은 2~3억짜리여도 지금 제가 하고있는 공사만 5개입니다 군부대 공사도 있어서 서류 요구하는 것들이 많구요현장관련 된 기성이나 세무 관련된 경리 쪽 업무를 한번에 제가 다 해야하니 업무량이 많습니다주말에도 대표님께서는 업무 나머지 마저해와라 하시니 주말에도 집에서 일해야한다는 스트레스 때문에 쉬지도 못하고 결국 일을 할 때가 많습니다그리고 사실상 법인회사를 2개 가지고있어서 거래처 스트레스가 큽니다사람들한테 이리저이 치이는 것은 회사 생활하며 당연히 겪는 일이지만,한 분야가 아닌 여러분야에서 스트레스를 받는게 너무 힘듭니다A회사는 건설업, B회사는 파견업이여서 다른 외국계 기업 인력들(파견직)으로 인력보충을 해드려야하는데 사람 구할 시간도 없고 거래처에서는 사람없냐고 매일 쏴대는 것에 지칩니다마지막으로 대표님이 자격증 학력때문에 온라인 대학을 다니시는데 강의수강, 과제, 시험까지 제가 다 해야합니다수강신청이야 업무시간이 조금 여유로울 때 짬처리내어서 할 수 있지만 과제나 시험 등 주말이거나 주말까지입니다 이 부분은 대표님이 직접해라 라고 말씀 드리라고 하시는 분들도 있으실 것 같은데 대표님께서 학교 등록할 때부터 본인은 할 줄모른다 제가 해야된다면서 이 이후로 신경을 아예 끄셨습니다..이 외에도 대표님이 소장님이랑 얘기할 때나 맘에 안드시는 부분이 있으시면 자주 소리지르면서 욕하시고(그냥 욕이아니라 시*, ㅈ가ㅌ네등)소장님이랑 대표님 사이에서 치이는 것도 이젠 너무 지칩니다 정말 심할 땐 출근하면서 사고가 났으면 좋겠다 생각하면서 몇달을 출근했었구요 ㅠ대표님이 전에 본인 얘기 집중 안하는 거 같다고 제 의자를 발로 차면서 화내신 적도 있어서 울면서 퇴사하고싶다고 한 적도 있었는데, 면담하시면서 머가 그렇게 힘드냐, 좀만 더 열심히 해보자하면서 퇴사얘기는 그냥 무마된 적도 있긴합니다급여는 그냥 최저수준입니다 (200미만)대신 성과급을 많이 받긴하여서 따지고보면 220?정도인 것 같습니다이럴 때 퇴사를 어떻게 말씀 드리는 게 좋을까요너무 힘들어서 무단퇴사까지 생각했지만 혼자 일하는 사무실 특성상 예가 아닌 거 같아서 글 올립니다대표님께서는 저를 딸처럼 생각한다고 하시지만, 이렇게 욕먹어가면서 혼자 일하는 직원이 다른 곳에도 있나요?그리고 제가 사회초년생이라 업무량도 이 수준이 맞은건가요??도와주세요 ㅠㅠ
    공감 1
    댓글 5 조회 146
    3PYgpWg5enC7jKh님이 2일 전
    자세히 보기
  • 퇴직금관련
    안녕하세요21년 11월 1일에 입사해서(10월 25일부터 다녔지만 4대보험이 11월1일로 가입되어있습니다.)22년 12월까지 다닌다고 말씀드리고 싶은데 이렇게 했을경우퇴직금을 받을 수 있는지가 궁금합니다..
    공감하기 댓글달기 조회 51
    HWGMNdJ1SjgQIA님이 2일 전
    자세히 보기
  • 입사한지 일주일 퇴사고민..
    30대 초반입니다제가 중공업 관련 협력사쪽 회사는 첨인데제가 입사하고 난뒤 사수가 3일 가르쳐주고 퇴사 했어요 근데 막상 회사에 물어보니 워라벨 등 말이 다르다고 퇴사한다고 하더라고요..  그리고 일이 기술보단 노가다에 가깝고.. 첨에는 기계하나 잡고 배우는 줄 알았는데 그것도 아니고 혼자해야 한다는 부담감도 크고 환경도 문제네요 다른분이 알려준다 하지만 그분은 50대 중반이시고..  와이프가 임신해서 일은 해야하는데 억지로 다니는게 맞나싶긴하고.. 와이프 한테 일 하는 방식 얘기하니 별로라 생각하고.. 다니면서 면접 때문에 계속 빠지기도  그렇고.. 20대에 청춘 받쳐 일한 공정은 단종 되버리고  그 업무를 할려면 타지를 가야하고.. 스트레스가 엄청 쌓이고 하루에 자다가 새벽에 3번정도 깨네요 무엇보다 출근8시가 압박이네요 돈을 보고 회사만 다니면 여기인데..
    공감 2
    댓글달기 조회 199
    OSlv3wys8MicwS9님이 3일 전
    자세히 보기
  • 징계해고 당하면 기록이 남나요?
    수습기간에 해고를 당했는데... 듣기로는 해고는 기록이 남아서 재취업이 어려워진다고 하는데... 징계해고는 얼마나 더 어려워질까 싶습니다... 어디서는 이력서에 안쓰면 괜찮다고 하는데, 어디서는 기록이 다 남는다면서 더 어려워진다고 하더라고요... 어느게 맞는지 모르겠습니다..
    공감하기 댓글달기 조회 446
    CG7G59wKRTa3yoL님이 3일 전
    자세히 보기
  • 입사 후 4일후 퇴사시 급여
    입사 후 4일동안 근무를 했으며 근로계약서는 2일째 근무한 날 작성했어요. 근로계약서에 수습 기간에 대한 내용도 없어서 사인했는데 사인하고 나니 수습 기간에는 80%준다고 했습니다.말로는 잘하면 90, 100%도 줄 수 있다고 했으나 회사에 신뢰가 가지 않아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이야기 되지 않았던 급여에 대한 부분으로 그만두겠다는 카톡을 남기고 그만두게 되었습니다.이러한 상황에서 급여를 받을 수 있을까요?
    공감하기 댓글달기 조회 154
    MvgfIEdp2B7ePRD님이 3일 전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