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게시글
PICK

내가 뭘 해먹고 살아야 하는지 여전히 모르겠어요.

@ 모든 회원분들께
내일 모레 마흔인데 아직 안정적인 기반도 없고, 내가 뭘 해야 먹고 살지 여전히 모르겠어요.
5년 가까이 다녔던 회사 이번에 퇴사하려고 합니다. 

2023년 2월부터 지금까지, 심지어 올해 여름에도.
볕이 너무 강해 사람들이 밖에 나가는 걸 꺼리는 폭염에도, 비가 너무 심하게 내려 앞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 폭우가 와도 
사무실에서 다른 사무실까지 매일매일 자전거로 왕복 1시간은 되는 거리를 다녔는데 사장이 추석 전에 와서 하는 말이 

ㅇㅇ씨가 일 성과가 없으니 내가 그럴 가치가 없어서 내가 안 갔다. 
내가 갈 필요가 뭐가 있나 싶어서 안 갔다. 

라고 하더군요. 
그 성과, 제가 단 한 번도 배워 본적도 없는 프로그램이었습니다. 
심지어 그 프로그램 제가 자비로 산 책과 유튜브로 배우던 중이었습니다. 시작을 강요했던 때 사장이 제게 6개월은 보고 있다고 했는데
저 3개월도 채 하지 않았어요. ㅎㅎ 거짓말이죠. 

그냥 모든 걸 제 잘 못으로 하며 제가 가치가 없고 무능한 사람이기에 그럴 만한 가치가 없다 말하는 사람에게.
저는 이제 정말 모든 게 지쳤어요. 저도 그 땡볕과 비내림 속에서 가고 싶지 않았어요. 그렇지만 내가 가지 않으면 아무도 가려고 하지 않았고
아무도 나의 수고로움을 몰라도 이게 내 월급 받는 이유 중에 하나라면 그냥 견뎌야 하는 거라고 생각 했어요. 

사람이 싫고 실망이 큽니다. 
당신 옆에서 5년 동안 함께한 직원에게 고작 하는 말이 넌 그럴 가치가 없어서. 넌 그럴만한 사람이 아니어서. 
넌 그럴 가치가 없으니 그럴만도 해라는 사람하고 이제 일하기가 싫어요. 
이제 퇴사하려고 합니다. 

*최대 1개 ( jpg, png, gif만 가능 )
0/1000자
  • 묵묵한 성실함과 우직함으로 성실히 직장생활을 하셨군요.

    더 후배 입장으로써 무어라 감히 조언을 드리긴 어려울 듯 합니다만,
    저는 인간이 가장 개선되기 힘들다고 보는 것이 성실함과 꿋꿋함이라고 생각합니다.
    남들이 기피하고 고된 일 묵묵히 해나간다는 것은 정말 큰 재능을 타고나신 것 입니다.
    비록 지금 회사는 그것을 과소평가하지만 분명히 후보자님을 알아봐주시는 회사는 무조건 있습니다.

    앞길을 응원드리며 요새 날이 추워졌는데 건강 유의하세요....!
    gnvdOQ5IuNNioI9 님이 2023.12.04 작성
목록
이 글과 비슷한 글이에요!
  • 자취하기 위해 지방을 알아보고 있는데
    자세히 보기
  • 한국카본 생산직 다니는 형들 있어요?
    자세히 보기
  • 【아무말】 배고플 때, 더욱 성장할 기회.
    자세히 보기
  • 【아무말】 채용 시장의 약자를 지원하는 선한 플랫폼
    자세히 보기
  • '2024 장애인채용 트렌드리포트' 전자책 무료 배포(500명)
    자세히 보기
  • 【아무말】 눈 내리는 러브스토리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