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사람인 레터 화요일 아침마다 강대리가 보내는 응원의 편지

강대리가 직접 쓰는 사람인레터 구독해보실래요?

안녕하세요, 강대리입니다! <사람인레터>는 지난 2020년 8월부터 제가 한 땀 한 땀 쓰고 있는 사람인 뉴스레터입니다. 쓰다 보니 뉴스레터 보다 '레터뉴스'에 좀 더 가까울 정도로 사심을 가득 담아 편지를 쓰고 있어요. 그래서 이제는 사람인레터를 공식적으로 소개할까 합니다. 저도 언제든 구직자가 될 수 있는 한 사람으로서 그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좀 더 많은 분께 진심이 담긴 편지를 전하고 싶더라고요.

요즘처럼 소통이 절실할 때가 있을까요? 이렇게 무의식적으로 열고 읽었던 이메일이 누군가 고심하고 마음이 닿기를 바라며 정성스럽게 썼다는 사실 자체가 마음이 참 따뜻해집니다. 세상은 더욱 각박해지고 있지만 이렇게 소소한 것들로 가슴 한켠이 뭉클해지고 작은 것들로 가슴 한켠이 뭉클해지고 작은 것들로 감동 받는 순간들이 있어서 아직은 살만하다고 생각하나 봅니다 - 구독자

제가 실제로 받았던 답장 내용의 일부인데요 사람인레터가 구직 준비로 지친 마음에 조금이나마 위로가 될 수 있도록, 꼭 구직 중이 아니더라도 살아가는 이야기를 함께 나눌 수 있었으면 해요. 속 터놓고 말하기 어려운 요즘, 친구가 보낸 편지를 읽는 기분으로 메일을 열어주세요. 읽는 동안 만큼은 위로와 소통이 가득했으면 좋겠습니다. 바쁜 날엔 가볍게 읽어주시고, 조금 여유 있는 날엔 찬찬히 들여다 봐주세요. 강대리가 언제나 묵묵히 응원하고 있을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