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업뉴스

모시기 힘든 ‘개발자’ 신입부터 키운다

IT개발자 구인 전쟁이 이어지면서, 기업들이 신입 개발자에 눈을 돌리고 있다. 이전에는 실무에 바로 투입 가능한 경력 채용이 중심이었다면, 이제는 우수 역량을 보유한 인재를 선점해 핵심인력으로 키우겠다는 채용 전략을 내세우고 있다. 이에 따라 신입 개발자 전용 커리어 서비스도 등장했으며, 주요 기업들은 신입 개발인력 채용에 적극 나서고 입사 후 인재를 인큐베이팅 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사람인HR이 운영하는 IT개발자 채용 플랫폼점핏의 편혜은 매니저는최근 기업이 안정적인 IT 개발자 인력 수급을 위해 신입 개발자 채용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 같은 채용 트렌드로 점핏은 개발자 채용 플랫폼 최초로 신입만을 위한 전용 커리어 서비스인. 루키를 올 초 런칭했으며, 전체 채용공고 중. 루키채용공고 비중이 약 47%로 이미 많은 기업이 신입 개발자 채용을 늘리고 있는 추세다라고 전했다. 점핏이 이달 신입 개발자를 위해 진행한개발자 취업 콘서트는 사전 신청인원이 2천명에 달할 정도로 관심이 높았다.

실제로 기업의 신입 개발자 채용 열기도 뜨겁다.
네이버는 올해 총 세 자릿수 규모의 신입 개발자를 대규모 채용한다. 개발자 신입 및 인턴십 공개채용을 이원화해 운영하는 것이 특징이다. ‘트랙 인턴십전형은 한 가지 기술 분야에 대한 관심이 뚜렷한 예비 개발자를 대상으로, 조직과 직무를 선택해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전형이다. ‘트랙 공채는 여러 기술 분야에 관심이 있는 예비 개발자가 입사 후 설명회를 듣고 조직과 직무를 선택할 수 있도록 설계된 전형으로, 신입 지원자가 자신에게 맞는 성장 트랙을 직접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지난달 경력 3년 이하의 개발자를 공개 채용하는 '2022 토스 NEXT(넥스트) 개발자 챌린지를 주최했다. 학력과 전공 무관으로 누구나 지원 가능했으며, 사전 서류 평가 없이 모든 지원자를 대상으로 온라인 코딩테스트를 진행했다. 개발 역량 및 잠재력 평가에 집중하겠다는 의도다.

롯데온도선교육 후채용방식 개발자 채용에 나섰다. 지난 5월 신입 IT개발 인력채용연계형 교육생을 모집한 것. 두 자릿수 규모의 인원을 채용했으며, 선발된 인원은 IT 전문 교육기관에서 교육을 마친 후 실무에 투입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