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업뉴스

인재 유출 심각…기업 84.7%, 1년 이내 조기퇴사자 발생!

 

 

 


-
지난해 조사 대비 10.1%p 상승
-
응답기업 68.7%, MZ세대 조기퇴사자가 이전 세대보다많다


우수한 인재를 채용하는 것만큼, 인재가 오래 회사에 다니며 기여하며 성장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기업 10 8 이상은 어렵게 뽑은 직원이 1년도 되는 기간 만에 조기퇴사 경우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커리어테크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 기업 1,124개사를 대상으로 ‘1 이내 조기퇴사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84.7% 조기퇴사한 직원이있다 답했다. 이는 지난해 조사 결과(74.6%)보다도 10.1%p 증가한 수치다.

전체 신규 입사자 대비 조기퇴사자의 비율은 평균 28.7%이었다. 10 3 꼴로 조기퇴사하는 것으로, 적지 않은 수준이다.

신규 입사자들은 평균 5.2개월 근무하고 퇴사한 것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3개월’(22.7%), ‘6개월’(21.6%), ‘1개월 이하’(12.1%), ‘12개월’(10.6%), ‘2개월’(9.9%) 등의 순으로, 절반에 가까운 44.7% 3개월을 넘기지 못하고 회사를 떠났다.

기업들이 생각하는 직원들의 조기퇴사 사유는직무가 적성에 맞음’(45.9%, 복수응답) 1위였다. 다음으로낮은 연봉(급여)’(36.2%), ‘조직문화 불만족’(31.5%), ‘높은 근무 강도’(21.4%), ‘개인의 역량 발전이 어려움’(20.3%), ‘회사 비전, 성장성에 대한 의문’(18.4%), ‘복리후생 불만족’(17.4%) 등의 순이었다.

조기퇴사자들로 인해 기업이 입는 피해는 단연 추가 채용으로 시간 비용 손해’(73.8%, 복수응답)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기존 직원의 업무량 증가’(49.1%), ‘업무 추진 차질’(36.3%), ‘기존 직원의 사기 저하’(35.4%), ‘잦은 채용으로 기업 이미지 실추’(27.9%), ‘인력 부족으로 부서 전사 성과 저하’(22.9%) 등이 있었다.

그러나 이러한 조기퇴사는 쉽게 근절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전체 응답기업의 절반인 49.7% 최근 3년간 조기퇴사자가 계속 늘고 있는 추세라고 답했으며, ‘비슷하다 응답은 39.5%였다. ‘줄고 있다 답변은 10.8% 그쳤다. 이에 기업 22.2% 조기퇴사자 발생을 고려해 채용 필요한 정원보다 많은 인원을 뽑은 적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상대적으로 자유분방한 MZ세대가 이전 세대보다 조기퇴사하는 비율이 많을까?
전체 기업의 10 7(68.7%) MZ세대의 조기퇴사가 이전 세대보다많다 답했다. 역시 지난해 조사결과(49.2%)보다 19.5%p 늘었다.

이전 세대보다 MZ세대의 조기퇴사가 많은 이유로는개인의 만족이 훨씬 중요한 세대라서’(60.9%, 복수응답) 첫번째로 꼽았다. 이밖에평생 직장 개념이 약한 환경에서 자라서’(38.9%), ‘호불호에 대한 자기 표현이 분명해서’(30.7%), ‘시대의 변화에 조직문화가 따라가서’(29.3%), ‘이전 세대보다 참을성이 부족해서’(28.6%), ‘노력으로 얻는 성과에 대한 기대가 낮아서’(19.9%) 등을 들었다.

한편, 기업의 81.2% 신규 입사자의 조기퇴사를 막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있었다. 구체적으로는연봉 인상 처우 개선’(54.2%, 복수응답), ‘복리후생 제도 강화’(45.7%), ‘수평적 조직문화 도입’(33.8%), ‘선배 직원과의 멘토링 시행’(24.4%), ‘임직원간 소통 프로그램 마련’(21.1%), ‘적성에 따른 직무순환제 도입’(14.6%) 등이 있었다. 

신입 공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