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업뉴스

“기업 평균 퇴사율 18%, 1년차 이하 퇴사율 가장 높아!”



극심한 취업난을 무색케 하듯,
기업들의 최근 1년간 평균 퇴사율이 20%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기업 576곳을 대상으로 ‘퇴사율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기업들의 최근 1년간 평균 퇴사율은 17.9%였다. 이는 지난해 같은 조사 결과보다 0.9%p 상승한 수치다.

퇴사율이 가장 높은 연차는 ‘1
년차 이하’(48.6%)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2년차(21.7%), 3년차(14.6%), 5년차(5.1%) 등의 순으로, 연차가 낮을수록 퇴사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었다.

특히, 1
년차 이하의 최근 1년 간 평균 퇴사율은 27.8%로 집계됐으며, 이는 전체 직원의 평균 퇴사율 보다 9.9%p 높은 수치였다.

퇴사자가 가장 많은 직무는 ‘
제조/생산’(20.9%)이었으며, ‘영업/영업관리’(16.3%), ‘고객 서비스’(12.6%) ‘IT/정보통신’(6.9%), ‘연구개발’(6.3%) 등이 꼽혔다.

퇴사자들이 밝힌 퇴사 사유로는 이직(41.7%,
복수응답), ‘업무 불만’(28.1%), ‘연봉 불만’(26.2%), ‘잦은 야근 등 워라밸 불가’(15.4%), ‘복리후생 부족’(14.8%), ‘상사와의 갈등’(14.6%) 등이 많았다.

그렇다면,
과거에 비해 퇴사율은 어떻게 변하고 있을까.
최근 2년간 퇴사율 추이 변화에 대해서는 57.9%비슷한 수준이라고 답했지만, 28.3%가 ‘높아졌다’고 밝혀, ‘낮아졌다(13.8%)는 응답의 2배 이상 더 많았다.

퇴사율이 높아지는 원인은 ‘
연봉 등 처우가 좋지 않음’(45.1%,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꼽았다. 계속해서 과도한 업무량과 잦은 야근’(27.8%), ‘회사의 비전이 불투명함’(27.1%), ‘회사 실적과 재무상태 악화’(18.8%), ‘장기근속 혜택 부재’(17.4%)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이들 기업은 높아지는 퇴사율 때문에 ‘
직원 공백으로 인한 업무 차질’(78.5%, 복수응답), ‘조직 내 사기 저하’(48.6%), ‘대체 인력 채용으로 비용 발생’(32.6%), ‘해당 팀 성과 하락’(15.3%), ‘입사지원자가 적어짐’(13.2%) 등의 피해를 입고 있었다.

한편,
전체 기업들 중 대부분(85.4%)은 퇴사율을 낮추기 위해 별도로 노력하는 것이 있었다. 구체적으로는 워라밸 확보 위한 정시퇴근’ (38.4%, 복수응답), ‘근무환경 개선’(37%), ‘복지혜택 확보’(36.6%), ‘성과에 따른 보상체계 확립’(30.7%), ‘인력 충원으로 업무 강도 완화’(27.2%), ‘장기근속자 포상’(18.1%) 등의 노력을 기울인다고 답했다.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 글이 없습니다.

목록
5월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