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업뉴스

채용시장 수급 불균형 심화… 개발자 몸 값 높은 이유 있다!

- 사람인 자사 공고 지원자 데이터 분석

채용시장에도수요와 공급 법칙 영향이 크다. 최근에 IT개발 직무 인력난이 가장 눈에 띄는 이유는 코로나 이후 산업에서의 디지털 전환이 일어나면서 IT 아니라 제조, 금융, 건설 등에서도 개발 인력 확충이 늘어나면서다. 인력 공급보다 수요가 너무 늘어나면서 IT 인재 확보를 위한 경쟁이 치열해 것이다.

그렇다면 다른 직무 분야에서도 공급과 수요 차이가 심할까. 사람인은 분기 평균 공고등록건수가 52만건, 연간 입사지원수만 3,000 건으로 AI LAB에서는 매일 직무별 공고와 지원자 수를 축적해 분석한다. 커리어 테크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최근 1(2021.06~2022.05) 데이터를 토대로 채용 시장 공급과 수요 현황이 어떠한지 분석했다.

1
년간 공고수(수요) 대비 지원자수(공급) 가장 부족한 직무는 역시 ▲IT개발/데이터(41.8%)였다. 개발자 지원자수는 공고 대비 지난해 6월부터 40% 밑돌았다. 10개의 공고가 게재 4명의 지원자 밖에 없는 셈이다. 올해 4(37%), 5(36%)에는 공고수 대비 지원자 비율이 40% 밑으로 떨어져 인력난이 심해졌다. 개발자를 찾는 공고수는 꾸준하게 늘어 지난해 3분기 대비 올해 1분기에는 7.6% 증가했다. 공고수가 많은 직무 순위에서도 ‘IT개발/데이터 전통적으로 채용이 많이 일어나는 생산, 영업, 총무, 서비스 다음으로 5위였다. 반면 ‘IT개발/데이터직무 지원자 수는 지난해 3분기 대비 올해 1분기에 1.4% 늘어나는 것에 그쳤다.

이어 채용공고 대비 인력이 상당수 부족한 직무로는고객상담/TM(42.4%), ▲교육(62%), ▲상품/기획/MD(65.2%), ▲금융보험(68.7%) 등이 있었다

사람인 AI LAB 김정길 실장은채용시장에도 공급과 수요 법칙에 따라 블루오션과 레드오션이 있다. 다만, 최근에는 상시채용으로 변화하고, 개발직군의 경우 경력직을 선호하기 때문에 시장과는 달리 구직자들이 체감하는 취업난은 다를 있다신입이 경력을 쌓기 좋은 회사도 많고, 목표했던 직무를 제시하는 공고도 많은데, 이를 최대한 사용자의 속성에 따라 매칭해 보여주려고 다양한 기술을 접목 시키고 있다 전했다.

반면에 채용 공고보다 지원자 수가 많은 직무는공공/복지(202.8%)였다. 공고 비중은 적은 직무임에도 지원자수가 공고의 2배가 넘는 분야로 나타났다. 이어인사/노무/HRD(173.2%) ▲총무/법무/사무(126.5%), ▲미디어/문화/스포츠(122.6%), ▲회계/사무/재무(122.2%) 등이 수요보다 공급이 웃도는 직무로 나타났다. 소위 말하는문과생들이 많이 지원하는 관리 직군이 취업문이 보다 좁은 것이다.

사람인 AI LAB 김정길 실장은정기적으로 직무별 수급 불균형을 분석하고 있는데, 데이터 분석 결과에서 얻은 인사이트를 통해 공급과 수요간 격차가 심한 직무에 적합한 알고리즘을 연구하고, 구직자에게 효율적인 정보 전달이 가능하도록 '설명 가능한 AI' 연구개발도 진행중이다라며궁극적으로 채용 시장의 불균형을 줄이는 최종 목표라고 말했다. 

신입 공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