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업뉴스

기업 70%, “IT기업 연봉 인상 부담”… 10곳중 1곳 “연봉 인상 예정”

 

 

 

게임, 빅테크 기업을 중심으로 파격적인 연봉 인상이 이어지면서, 기업들의 고심이 깊다.

커리어테크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 기업 848개사에연봉 인상 부담 대해 설문조사 결과 응답 기업의 71.9% ‘IT분야 기업 연봉 인상 소식이 부담스러운 으로 나타났다. 특히정보통신/IT’ 업종 기업은 91.9%부담된다 밝혀 동종 산업 내에서 특히 영향이 것으로 보인다.

이들 기업은 부담스러운 이유 1위로같은 수준으로 올려줄 여건이 돼서’(55.4%, 복수응답) 꼽았다. 이어현재도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서’(44.9%), ‘기업 규모 격차가 커져서’(27.2%), ‘이직 퇴사자가 같아서’(22.1%), ‘실적악화로 이어질 있어서’(15.6%) 있었다.

대부분 올해 초에 연봉 인상을 했으며(68.6%), 평균 5.6% 인상률로 집계됐다.

올해 안에 중간 연봉 인상 계획이 있는 기업들도 10 1(11.7%)이었다. 가장 이유는인재 유출을 막기 위해서’(61.8%, 복수응답)였다. 다음으로우수 인재 유치를 위해’(32.4%), ‘실적이 좋아서’(11.8%), ‘경쟁사들도 연봉 인상을 계획하고 있어서’(11.8%), ‘회사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8.8%) 등이 이어졌다. ‘연봉 우수 인재 채용을 위해서 필요하다고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최근 빅테크 기업의 연봉 인상에 따른 영향이 있는 기업은 전체 응답사의 31.8%였다. 이들 기업은연봉 차이로 인해 채용 부담’(63.7%, 복수응답), ‘직원들의 상대적 박탈감으로 분위기 해침’(54.8%), ‘인력 유출 우려’(42.6%), ‘연봉 인상에 동참하게 ’(25.9%), ‘과도한 연봉 인상으로 실적 악화’(23%) 등의 영향을 우려하고 있었다.

빅테크 기업의 연봉 인상은채용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었는데 이들 기업은연봉 인플레 현상으로 채용 진행 어려움’(62.5%, 복수응답) 호소했다. ‘기존보다 지원자 부족 심화’(55.6%), ‘기존 인력 이탈 심각’(35.9%) 등의 어려움도 있었다.

기업들은 연봉 인상 여부를 결정하는 조건으로는기업 전체 실적 목표 달성률’(50.1%, 복수응답) 가장 중요하다고 보고 있었다. 이어회사 재무 상태’(42.8%), ‘개인 실적(인사고과) 성과달성률’(41.9%), ‘물가 상승률’(23%), ‘경쟁사 동종 업계 연봉 현황’(22.5%), ‘부서 실적 목표 달성률’(15.2%) 등을 연봉 상승의 조건으로 생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