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업뉴스

인사담당자들이 꼽은 올해 HR 분야 핫이슈

 

 

 

 

팬데믹 장기화에 따른 언택트 근무 및 채용 확산, IT 기업 발 파격적인 연봉인상 등 올 한 해 HR 분야에서는 굵직한 일들이 줄을 이었다. 과연, 인사담당자들이 꼽은 올해 HR 분야 주요 이슈는 무엇일까?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기업 529개사를 대상으로 ‘2021 HR 분야 이슈를 조사한 결과, ‘원격 및 재택근무 확대’(46.9%, 복수응답) 1위였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긴급하게 비대면 근무 형태를 도입해야 했던 기업들의 고충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기업들이 다음으로 꼽은 이슈는52시간 근무제 확대 시행’(26.8%)이었다. 올해 7월부터 5인 이상 50인 미만 사업장에도 주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되면서 중소, 영세기업들까지 본격적으로 주52시간 시대가 열리게 됐다.

뒤이어서비대면 채용 확대’(23.3%), ‘채용규모 축소’(20.6%), ‘수시(상시)채용 확대’(20%), ‘유연근무제 확산’(19.8%), ‘IT/디지털 인재 구인난’(17.8%), ‘업종/직무별 처우 양극화 심화’(14%), ‘MZ세대 중심 기업문화 부상’(13.8%) 등의 순이었다.

올 한해 기업들의 전반적인 고용 현황은쇼크수준이었던 지난해 보다는 다소 나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와 비교한 올해의 고용 인원수는늘었다는 응답이 25%줄었다는 답변(17.2%)보다 7.8%p 높았다. 57.8%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고용 인원수가 늘어난 원인은신사업 진출 등 사세가 확장되어서’(47%,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경영 실적이 좋고 성장해서’(43.2%)가 바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일자리 창출에 동참하기 위해서’(9.8%), ‘정부 보조금 등 혜택을 받기 위해서’(6.8%), ‘위드 코로나 이후 경기 회복이 기대되어서’(6.8%) 등이 있었다.

반면, 고용 인원이 줄어든 기업들은 그 이유로경영 실적이 안 좋고 위기 상황이어서’(40.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서인재가 뽑히지 않아 구인난을 겪고 있어서’(39.6%), ‘코로나로 경제적 위기가 지속될 것 같아서’(33%), ‘산업, 환경 변화로 사세가 축소되어서’(5.5%) 등의 순이었다. 비단 경영 위기뿐 아니라, 구인난으로 원하는 만큼 인재를 뽑지 못한 경우도 적지 않은 셈이다.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 글이 없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