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업뉴스

2030 직장선택 기준 1위 “연봉” … 절반 이상 “정년 필요 없어”

 

 

좋은 직장의 기준은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최근 젊은층에서는 성과주의 개인생활이 중요해지면서 기업의 명예나 고용안정성보다는 실리적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이 보인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 2030세대 1,865명에게직장 선택 기준 대해 설문조사 했다.

2030
에게 좋은 직장의 가장 중요한 조건은 역시연봉’(33.8%)이었다. 다음으로는워라밸’(23.5%), ‘고용안정성’(13.1%), ‘직원복리후생’(10%), ‘커리어 성장 가능성’(8.7%) 등의 순이었다.

직장에서의 정년을 바라는지 여부에 대해서도 2030 절반 이상(54.7%)정년을 바라지 않는다 답했다.

소위 MZ세대로 묶이는 2030 연령대가 정년을 원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가장 많은 답변은실제로 정년까지 일하는 회사가 거의 없어서’(46.5%, 복수응답)였다. IMF 등을 거치면서 부모세대가 정년을 마치지 못하고 은퇴하는 모습을 보면서 커왔기 때문으로 추측된다. 다음으로회사원 생활을 오래 하고 싶지 않아서’(31.8%), ‘무의미한 경력을 쌓고 싶지 않아서’(26.9%), ‘직무 전환이 필수가 같아서’(26.1%), ‘직장 경쟁을 하고 싶지 않아서’(10.1%) 미래를 위한 커리어 성장을 중요하게 여기는 모습도 있었다.

2030
직장인들(1,137) 이직을 고민하거나 실행하게 되는 이유로는연봉’(37.4%, 복수응답) 가장 많았지만, ‘성장할 없는 반복되는 업무’(23.6%) 바로 뒤를 이었다. 외에불합리한 업무 체계’(18.8%), ‘불필요한 야근 저녁이 없는 ’(18.7%), ‘미흡한 복지제도’(18.6%) 등도 이직 사유로 꼽혔다.

2030
직장인들이 회사업무를 통해 가장 얻고 싶은 가치도경제활동 수단(43.5%) 다음으로커리어 지적 성장’(26.6%) 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