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업뉴스

구직자 절반, “채용 공정성 신뢰 못한다”

 


공정한 과정과 그에 따른 성과, 보상을 더욱 중요시하는 지금의 젊은 세대에게 채용 공정성은 중요한 문제다. 채용절차법을 비롯해 블라인드 채용까지 다양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 하고 있지만, 실제 체감은 어떨까.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 구직자 1,210명에게채용 공정성 대해 설문조사 결과 여전히 구직자의 절반인 51.6%신뢰할 없다 답했다
.

이들은 채용 공정성을 신뢰하지 못하는 이유로채용 인원, 평가 기준 등을 공개하지 않아서’(57.5%, 복수응답) 1순위로 꼽았다. 이어채용 청탁 비리가 있을 같아서’(38.3%), ‘성별 바꿀 없는 요소에 대한 차별이 여전해서’(33.7%), ‘합격자를 비공개로 발표해서’(31.3%), ‘전형 일정이 명확하지 않고 바뀌는 경우가 있어서’(22.9%) 등의 이유가 있었다. 주로 정보의 불균형 속에서 오는 문제가 컸다
.

응답자는 채용 공정성에서 가장 신뢰가 가는 기업 형태로 대규모 채용을 진행하면서 시스템을 갖춘대기업(24.1%)’ 우선으로 꼽았고, ‘공기업/공공기관’(19.8%) 뒤를 이었다. 그러나모두 신뢰가 가지 않는다 이들도 18.3%였다
.

전체 응답자의 43.6%구직 활동 채용 불공정을 경험했다 밝혔다
.

구체적으로내정자가 있는 듯한 채용’(42.7%, 복수응답) 경험이 가장 많았고, 계속해서선착순 마감 공고가 아님에도 갑자기 공고가 사라짐’(32.8%), ‘면접에서 결혼 여부, 학벌 직무와 관계 없는 질문을 ’(31.3%), ‘공고에 근무조건 기재가 불분명함’(28.7%), ‘면접에서 특정 지원자에게만 질문 몰림’(24.7%), ‘채용 전형 절차, 일정 공고 내용이 갑자기 바뀜’(22.8%) 등이 있었다
.

면접 가장 불공정하다고 느끼는 부문은나이 관련 질문’(45.7%, 복수응답)이었다. 다음으로결혼 출산 계획 질문’(41%), ‘인맥 관련 질문’(36.1%), ‘종교, 정치 가치관 질문’(30.7%) 등이 뒤를 이었다
.

한편, 전체 구직자의 66.6%블라인드 채용의 공정성을 신뢰한다 답했다
.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채용서류 반환, 불합격 통보 채용절차에서 최소한의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한 사항을 법률로 정하고 있지만, 실제로 공정성을 체감하는 구직자들은 많지 않다. 기업들도 이를 인지하고 있어 전형절차에 대한 정보 공개를 확대하고 AI 활용한 채용 솔루션 도입, 전문 채용 컨설팅을 받는 객관적인 채용을 위해 힘쓰는 추세다라고 전했다.  

 

점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