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업뉴스

점핏-코리아스타트업포럼 MOU, “스타트업 개발자 구인난 해소에 앞장서”

 

 

디지털 전환과 비대면 활성화로 전 산업 분야에서 IT 개발자를 구하기가 갈수록 어려워지는 가운데, 점핏과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이 스타트업들의 개발자 구인난 해결을 위해 발 벗고 나선다.

IT
개발자 전문 채용 플랫폼점핏을 운영하는 사람인HR(대표 김용환, 143240)은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의장 김슬아, 안성우, 이승건)스타트업의 개발자 채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MOU는 우수 스타트업과 IT 개발 인재들의 매칭이 활발하게 이어지도록 돕는 한편, 개발자 구인난이 수도권보다 더욱 심한 지역 소재 스타트업들도 개발 인력을 수월하게 확보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뤄졌다.

양측은 협약에 따라 ▲’점핏내 스타트업 전문 채용관 개설코리아스타트업포럼 회원사 대상으로 개발자 채용을 돕는 다양한 혜택 제공코리아스타트업포럼 부산협의회를 중심으로 한 지역 인재 채용 활성화 지원 등 다방면에서 활동을 전개하며 스타트업들의 개발자 구인난 해소를 위해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관련한 문의사항이 있는 회원사들은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사무국 또는 점핏 고객센터에서 자세한 내용을 안내 받을 수 있다.

점핏 운영 총괄을 맡고 있는 사람인HR의 방상욱 이사는대규모 IT 기업들조차 개발자 채용에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스타트업의 개발 인력 구인난은 더욱 심각한 상황이라며, “기술스택 기반으로 인재와 공고를 검색하는 신개념 IT 개발자 전문 채용 플랫폼 점핏을 운영 중인 노하우를 기반으로, 점핏의 특장점을 살린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코리아스타트업포럼과 함께 스타트업 개발자 구인난을 해결해 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사람인HR은 지난 3 IT 개발자 전문 플랫폼 점핏을 론칭한 바 있다. 점핏은기술스택(IT 개발 시 사용하는 프로그래밍 언어와 프레임워크)’을 기반으로 채용 공고 게재와 입사 지원이 가능한 신개념 개발자 채용 플랫폼이다. 같은 직무라도 회사·업계·트렌드 등에 따라 요구되는 기술스택이 천차만별인 IT 개발 직무의 특성을 반영, 명확한 직무와 기술스택을 통해 개발자와 기업이 빠르고 정확하게 매칭되도록 했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컬리·직방·토스 등 스타트업 및 혁신기업 1,600여개사가 회원으로 가입돼있는 대표적인 스타트업 단체로 2016 9월 출범했으며, 창업 생태계의 활성화를 위한 정책·역량강화 지원 활동·소프트웨어 인재 채용 및 양성을 위한 협력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점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