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업뉴스

기업 2곳 중 1곳, 백신 휴가 준다!

- 1회 접종 당 평균 1.4일 부여



최근 코로나 백신 접종이 본격화되면서 백신 휴가를 도입하는 기업들도 속속 나오고 있는 가운데, 기업 2곳 중 1곳 이상은 백신 휴가를 도입하거나 도입을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기업 903개사를 대상으로백신 휴가 부여 현황을 조사한 결과, 51.1%백신 휴가를 부여하거나 부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이들 기업이 백신 휴가를 부여하는 이유는백신 이상반응이 많아 업무 수행이 어려울 것 같아서’(51.6%, 복수응답) 1위였다. 다음으로백신 접종을 독려하기 위해서’(32.5%), ‘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서’(26.9%), ‘혹시 모를 감염 및 전염 예방을 위해서’(22.3%), ‘백신 휴가 부여에 대한 정부의 권고가 있어서’(16.5%) 등의 순이었다
.

부여하는 휴가 형태는유급휴가 85.7%무급휴가’(14.3%)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
백신 휴가는 1회 접종 당 평균 1.4일을 부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1’(65.1%), ‘2’(29.5%), ‘3’(5.4%)의 순이었다
.

반면, 백신 휴가를 부여하지 않는 기업들(442개사)은 그 이유로휴가 사용 증가 시 인력이 부족해져서’(41.2%,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들었다. 이밖에백신을 맞는 직원이 거의 없어서’(24%), ‘경영진의 방침이어서’(17.6%), ‘인건비가 부담되어서’(14.3%), ‘업종 상 평일 휴가 사용이 어려워서’(12%)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

그렇다면, 기업들은 직원들에게 백신 접종을 권고하고 있을까
.
전체 응답 기업의 75.9%가 접종을 권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

백신 접종을 권고하는 이유는집단 면역 확보와 감염 예방을 위해서’(70.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직원들의 건강을 위해서’(54.3%), ‘대면 접촉이 잦은 업종이어서’(18.5%), ‘마스크 착용 등 불편을 하루빨리 해소하기 위해서’(17.5%), ‘정부 권고를 따르기 위해서’(15.8%) 등이 있었다
.

한편, 전체 기업의 64.2%는 백신 휴가 외 코로나19 관련 복지 제도를 운영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운영 중인 복지 제도로는자녀 돌봄 휴가 등 특별 휴가 부여’(33.1%,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뒤이어서사기 진작을 위한 격려금, 선물 등 지급’(27.6%), ‘코로나 검사 비용 등 관련 의료비 지원’(14.8%), ‘코로나 백신 접종 비용 지원’(14.1%), ‘독감 등 기타 백신 접종 비용 지원’(11.9%), ‘배달 상품권, 취식물 등 지급’(10.7%) 등의 순이었다.

 

점핏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