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업뉴스

직장인 10명 중 7명, 첫 취업보다 ‘이직’ 더 어렵다!




나은 조건과 환경을 위해 이직을 꿈꾸는 직장인이 많다. 하지만 많은 직장인들이 이직을 취업준비보다 어려워할 아니라 성급한 이직으로 인해 후회를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 이직을 준비 중인 직장인 977명을 대상으로 취업vs 이직 어려움 대해 조사한 결과, 10 7(68.9%)이직이 어렵다 답했다.

이들은 이직이 어려운 이유로생각하는 처우에 맞는 기업을 찾기 어려워서’(57.9%, 복수응답) 번째로 꼽았다. 신입 때에 비해 원하는 처우가 구체적이고, 재직 중인 회사라는 명확한 기준이 있기 때문.

이어워라밸, 문화 등이 좋은 조건인지 입사 확인하기 어려워서’(42.5%), ‘회사 생활과 이직 준비를 병행할 시간이 부족해서’(34%), ‘주위에 들키지 않고 면접 일정 등을 조율하기 어려워서’(30.9%), ‘신입 때에 비해 확고한 눈높이와 기준이 생겨서’(27.6%), ‘내부 경영 이슈 회사에 대한 실질적인 정보를 알기 어려워서’(26.7%) 등의 이유를 들었다.

이직 가장 어려운 전형으로는연봉 협상’(20.8%) 1위를 차지했다. 원하는 연봉 수준 이상으로 협상을 진행하는 것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풀이된다.

다음으로이력서 자기 소개서 작성’(19.6%), ‘채용 공고 찾기’(19.2%), ‘실무 면접’(15%), ‘경력 기술서 작성’(14%), ‘임원 면접’(8%), ‘평판 관리 대비’(2.4%) 등의 순이었다.

많은 직장인들이 이직을 어려워하는 만큼 실제 이직 후회하는 응답자도 많았다. 이직을 경험한 직장인(907) 절반 이상(56.6%) 이직을 후회한 경험이 있다고 답한 .

이직을 후회한 이유는막상 입사해보니 기업 내실이 생각보다 부실해서’(51.7%, 복수응답) 가장 많았고, ‘연봉 조건이 기대에 미쳐서‘(42.5%)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업무 내용이 생각과 달라서’(38.4%), ‘야근 워라밸이 좋아서’(25.5%), ‘조직원들과 맞지 않아서’(23.4%), ‘기업 문화에 적응하기 어려워서’(22.6%) 등의 답변이 있었다.

이들 66.5% 이직 후회로 인해 퇴사했다고 답했다.

입사 평균 7개월 이내에 퇴사를 결정한 것으로 집계돼 1년을 채우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직을 준비하는 들이는 시간과 비용 노력을 생각하면 상당한 손실 .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많은 직장인들이 커리어 성장과 조건 업그레이드를 꿈꾸며 이직을 결심하지만 모두가 성공적인 이직을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연봉 인상 처우에 관련된 조건도 중요하지만, 이직하는 회사의 업종과 맡게 업무 등이 향후 자신의 커리어 성장과 관리 관점에서 플러스 요인이 되는지 등에 대해 신중하게 고민하고 결정하는 것이 필요하다 조언했다. 

점핏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