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업뉴스

직장인 퇴근 후 워너비 유형 1위 ‘운동하는 체력왕’, 현실은…




52시간제 등으로 퇴근 후의 삶이 진짜나의 삶이라 생각하고 운동이나 자기계발 등 자신을 위해 투자하고 싶어하는 직장인이 많다. 그러나 실제로는 업무에 지쳐 퇴근 후에 아무 생각 없이 쉬는 직장인들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직장인 1,659명을 대상으로직장인이 꿈꾸는 퇴근 후 유형을 조사한 결과, ▲운동으로 건강을 챙기는체력왕형’(29.3%)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자기계발을 위해 공부하는스터디형’(23.9%) ▲친구나 동호회 모임을 즐기고 핫한 장소를 찾는핵인싸형’(13.4%) ▲연예인 등 좋아하는 것에 푹빠지는덕질형’(11.3%) ▲생각없이 TV 시청 등 멍하게 있는멍때리기형’(8.4%)이 상위 5위 안에 들었다. 대부분의 직장인들이 운동이나 자기계발, 취미 생활 등을 하며 알차게 시간을 보내고 싶어 하는 것.

그러나 실제 직장인의 퇴근 후 모습은 이상과 달랐다.
실제 직장인의 퇴근 후 유형 1위는직장에서 에너지를 다 쓰고, 집에서 아무것도 안 하는좀비형’(27.6%)이었으며, ▲생각없이 TV 시청 등 멍하게 있는멍때리기형’(19.9%)이 뒤를 이었다. 아무것도 안 하거나 멍때리며 휴식을 취하는 직장인이 절반(47.5%)에 달하는 셈이다.

다음으로운동하고 건강을 챙기는체력왕형’(11.2%) ▲연예인 등 좋아하는 것에 푹 빠지는덕질형’(10.8%) ▲자기계발을 위해 공부하는스터디형’(7.6%) ▲술로 하루를 마무리하는알코올의존형’(7.2%) ▲스트레스를 먹는 걸로 푸는먹부림형’(5.8%) 등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의 퇴근 후 삶에 주52시간 제도는 어떤 영향을 미쳤을까.
52시간 제도를 도입한 기업에 재직 중인 직장인(1,076)의 절반(47.9%) 가량이 주52시간 제도가 퇴근 후의 삶에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답했다. 48%아무 영향이 없다고 응답했으며, ‘부정적인 영향이라는 답변은 4.2%에 그쳤다.

재직중인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 종사자가 긍정적인 영향을 받은 비율(64.9%)이 중견기업(48.5%), 중소기업(44.3%)보다 높았다.

한편, 전체 직장인 10명 중 8(75.7%)은 야근 수당을 받고 일하는 것과 정시 퇴근하는 것 중정시 퇴근을 선호한다고 밝혔다. 성별로는 여성(81.7%)이 남성(70.6%)보다 정시 퇴근을 선호하는 비율이 11.1%p 높았다.
 

점핏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