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업뉴스

기업 절반 이상, “2020년 가장 많은 변화 있던 해…코로나19 모든걸 바꿔”

- 재택근무시차출퇴근제 도입 확대로 근무방식 변화
-
응답기업 50%, 불확실성 커져 내년도 채용은 계획도 세울 없는 상황
 

http://pds.saramin.co.kr/promotion/1217covid19changeworkF2.png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기업을 둘러싼 대내외 환경이 180 바뀌고 있다. 기업의 특성상 엄청 빠르진 않아도 근무형태와 사무실 환경, 채용 방식, 업황 대내외적으로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 기업 244개사를 대상으로코로나19 이후 기업 변화 대해서 조사 결과 응답기업의 절반 이상(51.6%)올해 기존과 비교해 대내외로 많은 변화가 있었다 답했다
.

사회적 거리두기로 기업 비대면 근무도 확산되고 있는데, 근무방식을 변화한 기업은 32% 였다. 기업별로 상세하게 살펴보면 대기업의 경우 53.6% 근무방식을 변화했다고 밝혔으며, 중소기업은 25.5%였다
.

변화를 시도한 부분은재택근무 도입 확대’(75.6%, 복수응답) 가장 많았다. 이어시차출퇴근제’(39.7%), ‘원격근무 시스템 도입’(15.4%), ‘자율출퇴근제’(15.4%) 등이 있었다
.

10
개중 2개사(18.9%) 사무환경도 바꿨다. 코로나19 인해칸막이/파티션 재설치’(67.4%, 복수응답) 주를 이뤘으며, ‘회의실, 탕비실 공용공간 폐쇄’(26.1%), ‘사무실 축소’(19.6%) 등이 뒤를 이었다
.

채용방식에 변화를 기업은 16.8% 적었다. 인재를 채용하는 것이 기업에 중요한 부분이다 보니, 기존의 신뢰도 높은 방식을 쉽게 전환하기 쉽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

기업의 인력구조는 어떠할까? 퇴직자 이직자의 변화 추이를 살펴보면, 20.1%기존과 대비가 퇴직자 이직자가 많이 줄었다 답했다. ‘ 늘었다 18%, ‘변화없다 기업은 61.9%였다. 인력구조조정 계획은아직은 진행계획이 없다(68.4%)’ 기업이 가장 많았으나, ‘구조조정은 아니나 인력 재배치 진행’(25.4%), ‘희망퇴직 구조조정 예정’(6.1%) 응답도 있었다
.

고용 전망은 다소 어둡다
.
절반의 기업이내년 고용 계획을 세울 없는 상황’(50.4%)이라고 답했다. 전세계적으로 불확실성이 크고, 코로나19 진정될 기미가 안보이면서 경기 회복이 늦어질 것으로 보고 있어서다. 사업활성화를 위한 투자도 소극적이다. ‘현상 유지를 위한 노력’(54.9%) 한다는 응답이 대다수 였다. 투자를 늘릴 것이라는 기업은 37.7%, 아예사업을 축소할 계획 응답은 7.4%였다
.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코로나19라는 전대미문의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재택근무 확대를 비롯해 스마크워크 문화를 도입하는 기업이 빠르게 늘고 있다. 이로 인해 근무환경 아니라 채용 방식이나조직관리 방법기업이 원하는 인재상도 순차적으로 바뀔 이라며 “구직자들도 변화하는 시대 흐름과 기업의 니즈를 빠르게 파악해 대처하는 것이 중요하다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