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취업뉴스

“기업이 꼽은 최악의 면접 비매너 ‘노쇼’”

http://pds.saramin.co.kr/promotion/1126interviewnonmanners.png

면접에서 가장 비호감을 주는 비매너 행동은 무엇일까.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기업 518개사를 대상으로최악의 면접 비매너를 조사한 결과, ‘연락 없이 면접에 안 오는 노쇼 지원자 70.5% 1위였다.

다음으로성의 없이 답변하는 지원자(8.3%) △본인의 지원서 내용을 모르는 지원자(5.6%) △면접 시간에 지각하는 지원자(5.6%) △기업 정보를 잘못 아는 지원자(3.1%) 등의 순이었다.

다만, 대기업은 노쇼 지원자를 꼽은 비율이 56.5%였으나, 중소기업은 73.5%로 대기업보다 17%p 높았다. 상대적으로 대기업보다 중소기업에 노쇼 지원자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러한 비매너 지원자의 비율은 전체 지원자 중 평균 26.6%인 것으로 집계됐다. 기업 형태별로 살펴보면, 중소기업(28.6%)의 비매너 지원자 비율이 대기업(17.2%)보다 11.4%p 높았다.

반대로, 면접에서 호감을 주는 지원자 유형은기업 정보를 자세히 파악하고 온 지원자’(23.2%)가 첫 번째였다. 이어서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지원자(22.6%), △면접 동안 밝은 표정을 유지하는 지원자(19.5%), △일찍 도착해 대기하고 있는 지원자(8.9%), △퇴장 시 인사성이 좋은 지원자(8.7%) 등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면접 매너는 합격에 어떤 영향을 줄까.
전체 응답 기업의 대부분인 94.4%가 지원자의 면접 매너가 합격에 영향을 준다고 밝혔다.

면접 매너가 합격에 영향을 주는 이유는인성도 중요한 평가요소여서’(74.2%, 복수응답)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밖에매너가 사회생활의 기본이어서’(25.4%), ‘사람을 상대하는 업무라서’(16.8%), ‘입사 후 문제를 일으킬 소지가 있어서’(13.5%), ‘회사의 인재상과 맞지 않아서’(7%) 등이었다.

이들 중 절반 이상(52.1%)은 비매너 지원자에 대해무조건 탈락시킨다고 밝혔으며, 46.6%감점 처리하고 있었다.

, 78.7%는 역량이 우수함에도 면접에서 떨어뜨린 지원자가 있다고 답했다.

한편, 전체 기업들 중 44.2%는 과거에 비해 최근 면접 비매너 지원자의 비중이늘어난다고 응답했다. ‘차이가 없다는 응답은 40.5%였으며, ‘줄어든다는 답변은 15.3%에 그쳤다.

기업 형태별로 보면, 대기업은비매너 면접자가 늘어난다는 응답이 29.4%였으나, 중소기업은 47.4% 18%p 높았다. 반면, ‘비매너 면접자가 줄어든다는 답변은 대기업이 25%, 중소기업이 13.1%, 중소기업이 비매너 면접자를 더 많이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면접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