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취업뉴스

“대기업 평균 근속연수 12년”

국내 대기업의 직원 평균 근속연수는 12년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매출액 상위 100대기업 중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2015년 사업보고서를 공개한 80개 기업의 ‘직원 평균 근속연수’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평균 근속연수가 가장 긴 기업은 ▲ SK에너지로 평균 21년을 근무하고 있었으며, ▲ 여천NCC가 19.8년으로 2위를 차지했다. 이어 ▲ 기아자동차(19.6년), ▲ KT(19.3년), ▲ 한국전력공사(18.5년), ▲ 포스코(18년), ▲ SK종합화학(17.4년), ▲ 현대자동차(17.2년), ▲ SK인천석유화학(16.9년), ▲ 대우조선해양(16.8년)이 상위 10위권에 들었다.
 
조사대상 기업 중 직원들의 평균 근속연수가 10년 이상인 기업의 비율은 70%(56개사)에 달했다.

평균 근속연수는 성별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성별 평균 근속연수를 명시한 기업 49개사의 근속연수를 비교한 결과, 남성이 14.1년으로 여성(9.3년)보다 5년 가량 더 긴 것으로 집계되었다.
 
, 남성 근속연수가 10년 이상인 기업은 81.6%(40개사)였지만, 여성은 이의 절반에 미치지 못하는 36.7%(18개사)였다.
남성 근속연수가 가장 긴 기업은 ▲ 국민은행으로 평균 21.3년이었으며, 뒤이어 ▲ SK에너지(21년), ▲ 기아자동차(19.7년), ▲ KT(19.6년), ▲ 한국전력공사(19.4년) 등의 순이었다.
 
여성은 ▲ KT가 17.8년으로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 한화생명보험(16.9년), ▲ 기아자동차(16년), ▲ 한국전력공사(14.1년), ▲ 우리은행(13.4년) 등이 상위에 올랐다.
 
한편, 전체 직원 수는 85만 6,085명이었으며, 성별의 비율은 75:25(남성:여성)로 남성이 3배 가량 더 많은 것으로 집계되었다.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 글이 없습니다.

목록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