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취업뉴스

채용 트렌드 바꾼 코로나19, ‘2020년 채용 시장 핫이슈’

http://pds.saramin.co.kr/promotion/1127hiringtrends2020f.png

코로나19 사회 전반의 모든 것을 바꿨다. 특히 채용시장은 여파가 컸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 기업 485개사에 ‘2020 채용시장 이슈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44.5%(복수응답)채용 규모 축소 꼽았다. 업황이 좋아지거나, 장기적인 사회적 거리두기로 채용을 섣불리 진행하기 부담스러웠던 .

이어지는 이슈로는원격/재택근무 확대’(40.2%), ‘비대면 채용 확대’(23.7%), ‘52시간근무 정착’(21.6%), ‘유연근무제 확대’(19.8%), ‘최저임금인상’(18.8%) 등의 순이었다. 시간이 걸릴 것이라 예측되던 근무형태나 채용방식이 빠른 속도로 변화한 것이 눈에 띈다.

내년(2021) 상반기 채용시장 빅이슈로 보고 있는 것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내년에도 역시채용규모 축소’(34%, 복수응답) 가장 이슈로 보고 있었으며, ‘원격/재택근무 확대’(30.1%), ‘비대면 채용 확대’(24.3%), ‘52시간근무 정착’(21.4%), ‘유연근무제 확대’(20.8%) 등의 순으로 인사담당자들은 코로나19 여파가 2021년에도 지속될 것으로 판단했다.

, 응답 기업 10 1(13.6%) 올해 채용 언택트 채용과정 도입했다. 코로나19 확산 위험으로비대면 화두가 되면서화상면접’(74.2%, 복수응답) 도입이 가장 많았다.

‘2021
고용전망 대해서는 응답한 기업의 절반 가까이인 49.9%올해와 비슷한 규모로 채용 진행 예정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채용을 줄일 계획’(16.9%), ‘채용을 아예 하지 않을 계획’(9.9%) 기업도 상당수 있었다. 채용을 늘릴 계획인 기업은 23.3%였다. 올해 채용 규모가 크지 않았음에도 고용 규모를 올해처럼 유지하거나 줄일 예정인 기업이 다수로, 전반적으로 내년 채용시장도 침체가 것으로 예측된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팬데믹으로 인한 경제활동 감소 불확실성 증가가 전세계 노동시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 

면접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