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취업뉴스

기업 50.3%, 올 해 하반기 채용 미루거나 포기했다!

http://pds.saramin.co.kr/promotion/1006recruitmentplanf.png

하반기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경기부양 가능성이 불투명한 가운데, 채용시장에도 빨간불이 들어왔다.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채용을 주춤하는 기업들이 늘어난 .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 기업 197개사를 대상으로하반기 채용계획 변동성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기업의 절반이 넘는 50.3% 채용을 미루거나 축소, 취소했다. 자세히 살펴보면하반기 채용 전면 취소’(19.8%), ‘채용 규모 축소’(19.3%), ‘채용 일정 연기’(11.2%) 순이었다.

채용을 축소하거나 연기, 취소하는 부분은신입/경력 둘다’(64.6%) 가장 많았다. 원인으로는코로나19 회사 매출규모가 줄어들어서’(54.7%, 복수응답) 가장 컸다. 이어인건비 부담이 가중돼서’(35.9%), ‘업계 전반적으로 침체기라서’(31.3%), ‘현재 인력으로 충분해서’(21.9%),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해서’(17.2%) 등이 있었다.

채용계획에 변동을 기업들은 부족한 인원을기존 인력의 업무 분담’(67.7%, 복수응답)으로 대체할 계획이었다. 이어내부 직무순환으로 인력 충원’(36.4%), ‘해당 업무 축소 통폐합 조직개편’(23.2%), ‘비정규직 인력으로 대체’(10.1%) 순이었다.

최근 코로나19 대유행이 채용에 영향을 미친 부분으로는 응답기업의 49.7% ‘채용을 줄였다 답해 채용시장의 문은 좁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내년도 상반기 채용규모를 묻는 질문에는비슷하게 유지 예정’(45.2%)이라는 기업이 가장 많았으나, 불확실성으로 인해계획 미정’(25.9%), ‘점차 채용을 줄일 ’(15.2%)이라는 기업도 상당수였다. 채용을 늘릴 것이라는 기업은 13.7% 불과했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올해 시작된 코로나19 여파가 수습도 되기 전에 8 대규모 재확산이 발생하면서 기업들의 채용계획이 불확실해진 측면이 있다.”면서경기부양 정책과 함께 채용을 하고 싶어도 여건상 힘든 중소기업들을 위한 지원이 병행되어야 한다.” 덧붙였다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