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취업뉴스

핵심인재 관리하는 기업, 지난해보다 늘었다!


http://pds.saramin.co.kr/promotion/0924keyplayer.png


코로나19 사태로 많은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핵심인재를 관리하는 기업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기업 340개사를 대상으로핵심인재 관리 현황을 조사한 결과, 43.8%별도로 관리하는 핵심인재가 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조사결과(30.8%) 대비 13%p 증가한 수치다
.

실제로 이들 기업의 대다수(81.9%)는 최근 외부 요인으로 인한 경영 위기로 핵심인재의 중요성이 커졌다고 답했다. ‘비슷하다는 응답은 17.4%였으며, ‘줄었다는 응답은 0.7%에 불과했다.

핵심인재를 관리하는 방법으로는성과 기반 인센티브’(4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선택했다. 다음으로넓은 업무 권한 부여’(30.2%), ‘높은 연봉’(24.2%), ‘고속 승진’(20.1%), ‘인사고과 가산점’(16.8%), ‘추가 복리후생’(13.4%), ‘별도 교육, 연수’(9.4%) 등을 들었다.


이 때, 높은 연봉을 지급한다는 기업은 핵심인재에게 같은 직급이나 연차 직원보다 평균 19.3% 가량 많은 금액을 지급한다고 답했다.

핵심인재를 관리하는 기업들의 대부분(73.6%)은 핵심인재의 퇴사 비율이 일반 직원 보다적다고 답했다. 실제로 별도의 관리로 핵심인재를 오래 근속하도록 할 수 있는 셈이다
.

그렇다면, 기업들은 어떤 유형의 인재가 위기 상황에 적합한 핵심인재라고 생각할까
.
아무리 어려운 문제도 해결해내는 해결사형(21.8%) 1위를 차지했다. 근소한 차이로성실하고 책임감이 강한 믿음직형(21.5%)이 뒤를 이었으며, 계속해서긍정적인 태도로 주변까지 힘을 주는 힐링형(17.6%) △어떤 상황에서든 성과를 만드는 개척가형(13.5%) △위기에도 침착하고 스트레스를 견디는 돌부처형(11.2%) △직무 전문성과 실력이 뛰어난 프로페셔널형(6.8%) 등의 순이었다
.

위기 상황을 이겨내기 위한 핵심 인재의 최우선 조건으로는 절반에 가까운 45.6%문제해결능력을 꼽아 가장 많았다. 이밖에책임감’(17.1%), ‘긍정적인 태도’(13.5%), ‘목표지향성과 집념’(7.4%), ‘의사소통 능력’(6.5%), ‘성실성’(3.2%), ‘리더십’(3.2%)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

한편, 채용 단계부터 문제해결능력이나 책임감, 긍정적인 태도와 같은 이른바소프트 스킬을 잘 평가하면 향후 핵심인재로 부상할 수 있는 지원자를 판별할 수 있다. 그러나 자격증이나 외국어 성적처럼 평가 지표가 객관적으로 드러나는하드 스킬에 비해 지원자의 내면에 잠재된 소프트 스킬은 평가가 어렵다. 이때, 소프트스킬 검증 선발 도구인사람인 Preview’를 활용하면 지원자의 소프트 스킬을 판단하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사람인 Preview는 지원자가 동영상면접, 상황제시, 정서인식 등 7가지 검사를 응시한 결과를 분석해 지원자의 소프트 스킬을 상세 리포트로 제공한다.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