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취업뉴스

구직자 68%, 1회 평균 5만원 ‘면접비용’ 부담스러워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구직자 1,526명을 대상으로 ‘면접 비용’에 대해 조사한 결과 68.2%가 면접비용 지출에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실제 면접 1회 당 비용은 평균 5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설문결과(6만5천원)보다 1만5천원 줄어든 비용으로 화상면접 등 기업이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언택트 채용을 도입하며 지출이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면접비용은 거주지역 별로도 다르게 나타났다. 서울과 수도권의 1회당 평균 면접비용은 각각 4만7천원, 4만6천원으로 비슷했으나, 지방은 5만8천원으로 20% 이상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로 지방에 거주할 경우 교통비 등에서 지출이 많은 것으로 보여졌다. 지방 거주자는 가장 부담스러운 지출로 교통비(47.2%)를 1위로 꼽았지만, 서울과 수도권 응답자는 의상구입비(40.3%, 38%)라고 답했다.

 

이러한 면접비용이 부담돼 면접을 포기한 경험이 있다는 응답자도 32%나 있었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은 기업이 지급하는 면접비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전체 응답자(1,526명) 중 79.5%가 기업이 지원자에게 면접비를 지급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면접비는 평균 3만6천원이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3만원’(30.8%)이 가장 많았고, ‘5만원’(29.5%), ‘2만원’(22%), ‘1만원 이하’(8.2%), ‘10만원 이상(2.5%) 등의 순이었다.

 
실제로 면접비를 받은 경험이 있는 응답자는 면접 경험자(1,166명) 중 31.8%였다.

이들은 면접을 봤던 기업 4군데 중 1군데(27%) 꼴로 면접비를 받았던 것으로 조사되었다. 1회당 면접비는 평균 2만 9천원으로, 구직자들이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면접비보다 7천원 적었다.

 

한편 전체 응답자 중 74.8%는 면접비 지급 여부가 해당 기업의 이미지 또는 입사 결정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면접이 증가하면서 면접 관련 지출이 다소 줄어들긴 했지만, 구직자들의 심리적 부담감은 여전하다.”며, “기업이 사회적 약자인 구직자들을 배려하고 격려하는 차원에서 면접비를 지급한다면 지원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뿐 아니라 기업 이미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