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롯데, 내일부터 사장단회의…'일본통' 신동빈 메시지 주목(종합)

연합뉴스2019-07-15
롯데, 내일부터 사장단회의…'일본통' 신동빈 메시지 주목(종합)
롯데가 지분 투자한 유니클로·무인양품 등 매출 타격 가시화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롯데그룹이 16일부터 5일간 신동빈 회장 주재로 올 하반기 사장단 회의를 개최한다.
일본으로 출국하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15일 롯데에 따르면 신 회장은 16∼20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올해 하반기 VCM(Value Creation Meeting, 옛 사장단 회의)을 주재한다.
롯데 각 계열사 대표와 지주사 임원 등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16∼19일 식품, 유통, 화학, 호텔 등 롯데그룹 내 4개 사업 부문(BU)별로 사장단 회의를 한 뒤, 20일에 우수 실천사례를 모아 신 회장에게 보고하는 형식으로 회의가 진행된다.
상·하반기 사장단 회의는 롯데그룹이 매년 정례적으로 개최하는 것이지만 이번에는 특히 일본 출장을 마치고 돌아온 신 회장이 최근 격화하는 한일 간 갈등과 관련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일본에서 태어나고 성장해 현지 정·관·재계에 폭넓은 인맥을 구축하고 있는 신 회장은 일본의 경제보복이 본격화하던 지난 5일 일본으로 출국해 10박 11일간의 출장 일정을 소화한 뒤 15일 오전 귀국했다.
신 회장은 열흘이 넘는 일본 출장 기간에 노무라증권과 미즈호은행, 스미토모은행 등 롯데와 거래하는 현지 금융권 고위 관계자와 관·재계 인사들을 두루 만나 현지 기류를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는 일본 정부의 반도체 소재 등 수출규제에 직접 연관돼 있지는 않지만, 유니클로나 무인양품, 롯데아사히주류와 같이 일본 기업과 합작사가 많아서 양국 간 갈등이 장기화하면 불매운동 등에 따른 영향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유니클로는 롯데쇼핑이 49%, 무인양품은 롯데상사가 40%, 롯데아사히주류는 롯데칠성이 50%의 지분을 갖고 있다.
유니클로 일본 본사인 패스트리테일링의 오카자키 다케시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최근 도쿄(東京)에서 개최한 결산 설명회에서 "한국에서 벌어진 불매운동이 이미 매출에 일정한 영향을 주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또 롯데는 상당한 규모의 차입금과 투자를 한국보다 금리가 낮은 일본 금융권을 통해 유치하고 있어 만약 일본 정부가 대한(對韓) 금융규제에 나설 경우 적잖은 타격이 우려된다.
롯데 관계자는 "신 회장이 일본 출장 기간에 금융권을 위시한 다양한 관계자들을 만나고 왔기 때문에 최근 한일 간 현안과 관련해 본인이 파악한 내밀한 현지 기류를 계열사 사장들에게 전파하고 공유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passi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에프알엘코리아(주) 남녀용 겉옷 및 셔츠 도매업 대기업,1000대기업,외국인 투자기업,외부감사법인,수출입 기업,법인사업체 2004.12.16 (17년)
롯데그룹 - 코스피,대기업,1000대기업,주식회사,수출입 기업 1967.03.24 (54년)
무인양품(주) 상품 종합 도매업 중소기업,외국인 투자기업,외부감사법인,수출입 기업,법인사업체 2004.12.15 (17년)
(주)롯데아사히주류 주류 도매업 대기업,외국인 투자기업,외부감사법인,수출입 기업,법인사업체 2000.07.11 (21년)
(주)기간 건물 및 구축물 해체 공사업 중소기업,법인사업체 2020.08.21 (1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점핏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