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업 뉴스

'시민정부 표방' 춘천시, 읍·면·동장도 아웃소싱 추진

연합뉴스2019-01-08

'시민정부 표방' 춘천시, 읍·면·동장도 아웃소싱 추진
개방형 직위 대폭 확대…찬·반 의견 엇갈려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시민정부'를 표방하는 강원 춘천시가 개방형 직위를 대폭 확대하고 있다.
특히 춘천시가 읍·면·동장에도 개방형 직위를 검토하고 나서면서 우려와 기대가 교차하는 분위기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8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지역 현안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주민을 동장으로 아웃소싱하는 방안을 시범적으로 추진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춘천시청춘천시 청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민 주권을 강화해 행정 운영 전반에 시민을 참여시키겠다는 취지로 우선 1명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시장은 취임과 동시에 공무원의 개방형 직위를 대폭 확대하고 있다.
현재까지 춘천시가 임기제 공무원(개방형 직위)으로 채용했거나 추진 또는 예정된 인원은 모두 12명에 달한다.
개방형으로 보건소장, 시민소통담당관, 서울사무소장을 비롯해 시간선택제임기제나 별정직으로 로컬푸드공급지원센터 TF팀장, 마을자치담당, 노무사, 소셜미디어담당, 주민자치 및 마을공동체 담당자, 시장 비서실 등이다.
앞서 춘천시는 이 시장 취임 이후 시정소식지나 보도자료 등에 '춘천시정부'라는 명칭을 사용하고 있다.
시민 민주주의로 진정한 자치, 분권을 구현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는 게 춘천시의 설명이다.
이 때문에 시정 슬로건도 '시민이 주인인 도시'다.
이를 위한 활성화 사업도 본격화하고 있다.
시는 이날 시민주권위원회를 구성해 위원 위촉식을 열고 2년간 정책수립과 시행에 관한 사항을 심의, 조정하는 역할을 부여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마을공동체 등 춘천시형 직접민주주의 실행 체계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지역사회에서 찬반 의견도 엇갈릴 전망이다.
자칫 춘천시의회의 역할이 축소될 가능성이 있는 데다 정부 개헌이 늦어져 이를 뒷받침할 제도 역시 제대로 마련돼 있지 않기 때문이다.
또 개방형 직위 확대에 대해 일부 시의원과 공무원 노조가 무분별한 개방형 직위에 반대하고 있다.
공무원노조 춘천시지부는 지난해 11월 말 성명서를 통해 "개방형 직위 확대는 20∼30년간 묵묵히 근무한 공무원의 실낱같은 승진에 대한 희망을 앗아가는 동시에 조직 전체의 사기를 저하하는 행위"라며 철회를 주장했다.
ha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점핏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