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스킨푸드, 40일만에 생산 일부 재개…"영업 정상화 박차"

연합뉴스2018-11-28
스킨푸드, 40일만에 생산 일부 재개…"영업 정상화 박차"
40여개 인기제품 90만개 먼저… 2∼4주 후 납품 가능

스킨푸드 로고  [촬영 홍기원]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경영악화로 기업회생 절차에 들어간 스킨푸드가 이번 주부터 일부 제품 생산을 재개한다고 28일 밝혔다.
지난달 10일 생산을 중단한 이후 40여일 만이다. 제품 생산은 전날부터 본격적으로 재개됐다.
인기제품인 '로열허니 프로폴리스 인리치 에센스', '블랙슈가 퍼펙트 첫세럼', '블랙슈가 마스크 워시오프' 등 40여개 품목 약 90만개가 먼저 생산된다.
스킨푸드는 주요 인기 품목에 대해 일본과 국내 일부 거래처에서 공급 요청이 있었다며 선입금을 받고 상품을 조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납품은 약 2∼4주 후부터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스킨푸드는 선입금분을 우선 조달하고 점차 범위를 확대해나가면 매장에 제품을 공급하는 것도 이른 시일 내에 정상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품 공급이 본궤도에 오르면 유동성 회복과 경영 정상화에도 가속도가 붙을 것이란 전망이다.
다만 이번에 생산되는 제품 일부는 가격이 인상된다.
'시어버터 퍼퓸드 핸드크림' 10종과 출시 이후 10여년간 가격을 한 번도 인상하지 않았던 '마스크 워시 오프' 2종의 가격이 각각 1천∼2천200원 오른다.
스킨푸드 관계자는 "원자재 가격 상승과 제작단가 인상 등 여러 외부 요건으로 부득이하게 가격을 올리게 됐다"고 말했다.
스킨푸드는 제품 공급을 정상화하는 동시에 생산 효율도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향후 생산 품목 수를 합리화해 운영 비용을 절감하고 리드타임(상품 생산 시작부터 완성까지 걸리는 시간)을 단축하는 동시에 주요 포장재는 공용화해 상품원가율도 줄이기로 했다.
국내외 투자유치 노력도 이어지고 있다.
국내 또는 해외법인의 지분을 매각하거나 해외 영업권 양도를 통한 자금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고 스킨푸드는 밝혔다.
앞서 스킨푸드는 지난달 8일 기업회생 절차를 신청했다.
지난달 19일 서울회생법원 제3부로부터 기업회생 절차 개시를 결정받고 29일 CRO(경영위험전문관리임원)를 선임, 경영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noma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주)스킨푸드 화장품 및 화장용품 도매업 중견기업,법인사업체 2004.10.05 (17년)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면접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