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업 뉴스

동해남부선 8개 철도역사 건설 순항…2020년 완공

연합뉴스2018-11-02
동해남부선 8개 철도역사 건설 순항…2020년 완공
일광∼태화강 구간에 이용자 중심 지역 랜드마크 건설

동해남부선 복선전철 운행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동해남부선 일광∼태화강 복선전철 구간에 들어설 8개 철도역사가 40%의 공정률을 보이며 순조롭게 건설되고 있다.
1일 한국철도시설공단에 따르면 동해남부선 부전∼일광 구간은 2016년 12월 개통됐으며, 일광∼태화강 구간은 2020년 말 완공과 개통을 목표로 1천2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8개 역사가 새롭게 들어설 예정이다.
8개 역사 가운데 좌천역·월내역·남창역·덕하역·태화강역은 현 위치에 확장 신축되고, 서생역·망양역·선암역은 신설된다.
남창역과 태화강역 승강장에는 승·하차 처리 단말기가 설치돼 여행자들이 대합실을 경유하지 않고 바로 일반철도로 환승할 수 있으며, 태화강역에는 역사 아래쪽에 버스와 택시를 이용할 수 있는 정류장이 설치돼 동선이 기존 103m에서 20m로 단축된다.
모든 역사에 승강기와 에스컬레이터, 장애인을 위한 전용 화장실을 설치해 교통약자에게 불편이 없도록 했으며, 대합실에는 수유 공간을 마련해 유아와 함께 여행하는 여성들이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디자인 측면에서는 모든 역사가 각 지역의 특징을 나타내는 이미지를 형상화해 지역의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되며, 신재생 에너지인 지열과 태양광을 이용하는 역사 냉난방 시설·조명 등을 설치해 에너지를 절약하고 친환경성을 확보했다.
석호영 철도공단 영남본부장은 "동해남부선 8개 철도역사 건설로 2천693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1천212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나타나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이용자 중심의 고품격 철도역사를 지어 지역의 랜드마크 역할을 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주)일광 분말 야금제품 제조업 중소기업,법인사업체 2011.05.23 (10년)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점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