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업 뉴스

SK하이닉스, 지속경영 중장기 목표 선언…"사회적가치 선도"

연합뉴스2018-11-02

SK하이닉스, 지속경영 중장기 목표 선언…"사회적가치 선도"
온실가스 40% 감축·폐기물 재활용률 95% 등 '2022 ECO 비전' 제시
사회공헌·반도체 생태계 강화 등도 추진…"더 나은 세상 위한 기술"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SK하이닉스[000660]가 30일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기술(Technology, for a Better World)'을 미션으로 내걸고 지속가능경영 중장기 목표를 선언했다.
사회적 가치 창출을 선도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된 이번 선언은 환경보호, 사회공헌, 반도체 생태계 강화 등 3개 목표로 구성됐다.
우선 환경보호 부문에서는 이른바 '2022 에코(ECO) 비전'을 제시했다. 'ECO'는 환경·생태를 뜻하는 단어인 '에코(eco)'와 '친환경·청정 운영(Environmental & Clean Operation)'의 영문 약자를 동시에 반영했다.
이 비전에 따라 SK하이닉스는 오는 2022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6년 BAU(Business As Usual·감축 노력을 하지 않을 경우 예상되는 온실가스 배출 전망치) 대비 40% 감축하기로 했다.
또 반도체 생산 과정에서 배출되는 폐기물 재활용률을 95%로 높이고, 중국과 미국, 유럽 등 해외 사업장에서는 재생에너지를 100% 사용하는 한편 국내 사업장에서도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하기로 했다.
협력사들과 함께 'ECO 얼라이언스'를 구축해 친환경 반도체 산업 생태계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친환경 기술과 노하우를 공유함으로써 협력사들이 자발적으로 환경보호 목표를 수립하고 실천하도록 지원한다는 것이다.
사회공헌 활동으로는 사업장이 위치한 경기도 이천과 충북 청주의 사회적 이슈이기도 한 노인 문제에 집중하기로 했다.
치매환자 실종 예방 및 신속한 발견을 위한 휴대용 배회 감지기 지급 사업인 '행복 GPS'와 홀몸노인의 외로움 해소와 사고 예방을 위한 인공지능(AI) 스피커 연계 프로그램인 '실버 프렌드'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임직원 모두가 성별, 인종, 국적, 종교에 따라 차별받지 않도록 '기업문화 다양성·포용성 센터' 설립을 검토하기로 했다.
반도체 생태계 강화를 위해 협력사의 사회적 책임 강화와 동반 성장을 지원한다는 계획도 내놨다.
'SV(소셜 밸류) 파트너십' 컨설팅을 도입해 협력사의 환경·안전·보건, 인권·노동, 윤리, 분쟁광물 이슈 등 지속경영 전 분야에 걸쳐 컨설팅하고, 발견된 문제는 함께 해결하기로 했다.
특히 기업 최초로 협력사 임직원의 건강·안전 관리와 환경·안전·보건 분야 공익사업 추진을 위한 '산업안전보건지원센터' 설립도 추진한다.
지속경영담당 신승국 전무는 "기업 시민의 일원으로서 어떤 사회적 가치를 만들어 나갈 것인지를 공식적으로 선언한 것"이라면서 "단순히 선언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인 사회적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점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