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KT, 상용망에 블록체인 첫 적용…인터넷 접속 동시에 본인인증(종합)

연합뉴스2018-07-24
KT, 상용망에 블록체인 첫 적용…인터넷 접속 동시에 본인인증(종합)
네트워크 블록체인 공개…내년까지 초당 거래량 40배↑
지역 화폐·로밍·에너지 관리 등에 적용…"인터넷처럼 세상 바꿀 것"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T[030200]가 24일 상용 통신망에 블록체인을 적용한 '네트워크 블록체인'을 선보이며 본인인증, 로밍, 에너지 관리 등에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KT는 이날 광화문 사옥에서 열린 기자 설명회에서 상용 네트워크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KT 네트워크 블록체인'과 이를 활용한 인터넷 본인인증 기술을 공개했다. 블록체인을 상용망에 적용한 것은 이번이 세계 최초라고 KT는 전했다.
블록체인은 네트워크에서 거래 참여자들이 데이터를 검증·암호화해 블록 단위의 분산된 원장에 보관하는 기술로 보안성이 뛰어나다. 크게 불특정 다수가 참여하는 퍼블릭과 참여자를 제한한 프라이빗 블록체인으로 나뉘는데 퍼블릭은 처리 속도가 느리고, 프라이빗은 신뢰도를 담보하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 대표적인 퍼블릭 블록체인인 비트코인은 초당 거래량(TPS)이 3건에 불과하고, 이더리움은 13건, 리플은 1천500건 수준이다.
KT는 전국에 깔린 초고속 네트워크를 이용해 자사 블록체인의 초당 거래량(TPS)을 현재 2천500건에서 올해 말 1만건, 2019년 말에는 10만건까지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기존 수직적 블록 검증 방식이 아닌 동시다발적으로 거래 내용을 검증하기에 가능하다는 게 KT의 설명이다.
서영일 블록체인센터장은 "KT 블록체인 네트워크는 기존 퍼블릭과 프라이빗의 강점을 결합해 높은 신뢰도의 대용량 초고속 서비스를 제공한다"며 "1만 TPS는 은행에서 무리 없이 이용할 수 있고, 10만 TPS는 SNS, 증권사 등에서 상용 가능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함께 공개된 블록체인 기반 인터넷 기술은 블록체인 ID를 통해 네트워크에 연결되는 동시에 개별 로그인 없이 본인인증을 하는 방식이다. 블록체인 토큰으로 ID를 부여해 제한된 사람만 접속이 가능하게 했다. 기존 IP(인터넷주소)를 사용하지 않기에 IP를 이용한 사물인터넷(IoT) 기기 해킹, 개인정보 도용 등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고 KT는 강조했다.
KT는 블록체인 기반 본인인증 기술을 지역화폐와 전자투표 서비스에 적용할 예정이다. 이미 김포시와 그룹사 KT엠하우스가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발행 방안을 논의하고 있으며, 다른 지자체도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KT는 향후 블록체인을 유무선 네트워크를 비롯해 인공지능, 5G, 5대 플랫폼 등 성장 사업과 글로벌 감염병 확산방지 플랫폼, 건강기록 관리에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빅데이터, 로밍, 인공지능과도 접목해 글로벌 사업 확대도 모색한다.
블록체인을 로밍에 적용하면 통신사끼리 주고받는 고객의 로밍 정보를 '블록체인 스마트 계약(contract)' 기능으로 자동으로 검증·확인하고 실시간 정산까지 할 수 있다. KT는 일본 NTT도코모, 중국 차이나모바일 등과 협력해 연내에 블록체인 로밍을 상호 검증한 후 적용할 계획이다.
헬스기록 관리에 블록체인을 적용하면 개인의 진료기록을 제공한 대가를 코인으로 자동 지불할 수 있다. 창작자 유통과 보상도 가능하다.
문정용 불록체인사업화TF장은 "향후 작가가 코인을 발행하는 시스템도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ICO(가상화폐 공개) 문제가 있어 현재와 같은 포인트 시스템을 쓸 수밖에 없다"며 "ICO 문제가 해소돼야 B2C 시장이 활성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국내 블록체인 시장은 올해 500억원에서 2022년까지 약 1조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KT는 국내 시장 성장을 위해 36개 협력사로 구성된 'KT 블록체인 에코 얼라이언스'를 전체 협력사로 확대해 국내 중소기업의 블록체인 사업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달 서울 우면동 연구개발센터에 '블록체인 실증센터'를 열었다. 이곳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협력업체와 공유하고, 서비스 테스트 기능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KT는 이날 소규모 전력중개 사업에 블록체인을 적용한 사례도 공개했다. IoT 기술을 통해 실시간으로 발전량을 수집해 블록체인에 저장하고, 스마트 계약 기능을 이용해 기존 한 달이 걸리던 정산을 10분 단위로 줄였다.
KT는 올 하반기 기업 간 에너지 감축량을 자동으로 거래하는 시스템을 선보이고, 향후 전기차(EV) 충전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김형욱 플랫폼사업기획실장은 "4년 전부터 블록체인을 연구해왔다"며 "인터넷이 그랬던 것처럼 블록체인은 세상을 바꾸는 기반 기술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okk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올해 쇼핑몰·오픈마켓 - -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점핏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