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업 뉴스

"성수기 휴가 피해라"…기업들, 여름 휴가 권장 기간 늘린다

연합뉴스2021-06-22
"성수기 휴가 피해라"…기업들, 여름 휴가 권장 기간 늘린다
현대차·기아, 휴가 사용 기간 11월 말까지로 연장…연중 상시 휴가 확대
안전 휴가 수칙 준수 권고…생산직은 공장 휴업 맞춰 집중 휴가 불가피

(서울=연합뉴스) 산업팀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여름 휴가를 분산해 사용하도록 권고한 가운데 기업들은 휴가 사용 권장 기간을 늘리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다만 자동차 등 일부 제조업은 특성상 공장 휴업 기간에 맞춰 휴가를 떠나기 때문에 여전히 집중 휴가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해외여행 끊기고 사람 피하려니…여름휴가 대세는 차박(CG)[연합뉴스TV 제공]
2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기아[000270]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무직과 연구직의 휴가 사용 기간을 11월 말로 연장했다.
현대차·기아는 앞서 작년에도 휴가 사용 기간을 9월 말로 연장하고 개인 연·월차를 더해 2주간 휴가를 내도록 권장한 바 있다.
대우건설[047040]은 최근 직원들에게 휴가 시기 분산과 가족 단위 또는 소규모 휴가 보내기, 단기 휴가로 2회 이상 나눠 사용하기 등의 '안전 휴가를 위한 생활 수칙'을 준수하라고 공지했다.
현대건설[000720] 역시 여름 휴가 성수기를 피해 가족 단위 또는 소규모로 시기와 장소를 나눠 휴가를 가도록 권고했다.
7∼8월 하계 집중 휴가 기간을 운영했던 삼성물산[028260]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작년에 12주로 휴가 사용 권장 기간을 늘린 데 이어 올해는 14주로 기간을 더 연장했다.
건설업계 특성상 팀이나 현장 단위로 휴가자 공석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분산해 쉬는 경우가 많지만, 최근에는 이에 더해 방역 지침에 따라 성수기를 피해 휴가 일정을 잡는 분위기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공기를 준수해야 하는 업종 특성상 사전에 휴가 일정을 조율해 현장 운영에 문제가 없도록 하고 있다"며 "미리 휴가 일정을 조정해 직원들이 적절히 일정을 나눠서 휴가를 가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의 휴가 분산 사용 권고와 무관하게 직원의 자율적인 휴가를 보장하는 차원에서 이미 기업들은 연중 상시 휴가 체제를 도입하는 추세다.
삼성전자[005930] 구미 스마트폰 생산 공장은 작년까지 하계휴가 기간을 정해 일괄적으로 휴가를 사용했지만, 올해는 집중 휴가 기간을 정하지 않고 직원이 자율적으로 휴가 일시를 선택하도록 했다.
SK이노베이션[096770]은 직원이 자율적으로 휴가를 정하는 시스템이고, SK하이닉스[000660] 역시 사무직과 생산직 모두 연중 수시로 연차 휴가를 사용할 수 있게 하고 있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석유화학 장치산업은 셧다운 없이 연중 내내 공장을 운영해 기존에도 교대 근무제, 휴가 분산 사용이 있었다"며 "부서나 팀 내에서 업무에 공백이 없도록 사전에 조율해 휴가를 사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가 휴가 분산 사용에 동참하는 민간 기업에 인센티브를 준다고 했으나 실효성은 높지 않은 분위기다.
일부 제조업은 특성상 여전히 특정 기간에 공장 가동을 중단하고 집중 휴가를 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현대차[005380]와 기아, 한국GM 등 완성차 업체들은 예년과 마찬가지로 8월 첫째 주에 일괄적으로 공장 가동을 중단하는 분위기다.
생산직 직원들은 이 기간에 맞춰 휴가를 사용하고, 관련 부품업계 역시 비슷한 시기에 여름 휴가를 떠날 것으로 보인다.
타이어 업계 역시 완성차 업체의 여름 휴가 기간에 맞춰 7월 말과 8월 초에 공장 가동을 중단할 예정이다. 생산직은 휴업 기간에 맞춰 쉬고, 사무직은 자율적으로 휴가를 사용하는 식이다.
이밖에 가전제품을 생산하는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은 작년과 마찬가지로 8월 9∼11일 사흘간을 하계휴가 기간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LG전자[066570]의 경우 정부의 휴가 분산 사용 권고를 검토하고 있으나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진 바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전 공장이 있는 LG전자 창원사업장은 주로 7월 말∼8월 초 라인별로 기간을 맞춰 여름 휴가를 사용해 왔다.

아직 백신 접종 초기 단계인 만큼 해외여행 재개 등의 움직임은 크지 않은 분위기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젊은 직원을 중심으로 백신 접종 사례가 늘어나고 있으나 아직은 초기 단계라 해외여행 재개 등의 분위기는 형성되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타이어업계 관계자는 "아직 생산직과 사무직 모두 백신 접종 대상인 연령대 직원이 많지 않아서 백신 접종에 따른 분위기 변화는 없는 상황"이라며 "해외 출장 재개를 검토하는 지역도 아직은 없다"고 말했다.
hanajj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현대자동차(주) 승용차 및 기타 여객용 자동차 제조업 코스피,대기업,1000대기업,주식회사,외부감사법인,수출입 기업,법인사업체 1967.12.29 (54년)
기아(주) 승용차 및 기타 여객용 자동차 제조업 코스피,대기업,1000대기업,외부감사법인,수출입 기업,법인사업체 1944.12.11 (77년)
LG전자 운송·운수·물류 - -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점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