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업 뉴스

대전 금융기관 집단감염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영국발 변이'

연합뉴스2021-06-14

대전 금융기관 집단감염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영국발 변이'
직원 9명 등 16명 확진…확진자 나온 5개층 접촉자 178명 격리
"AZ백신 9천명분 부족…얀센 백신 쓰고 모자라면 6말·7초에 접종"

다시 분주해진 대전 선별진료소[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대전의 한 금융기관을 중심으로 지난 6일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은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 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해교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14일 브리핑을 통해 "최근 금융기관 집단 감염과 관련해 확진자 2명의 검체를 질병관리청에 보내 분석했더니, 속칭 영국발 변이로 부르는 알파 변이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 금융기관에서는 지난 6일부터 직원 9명이 감염됐고 밀접 접촉자 등 7명이 더 확진됐다.
방역 당국은 이 기관이 입주한 17층 규모 건물에 종사하는 776명을 검사했다.
이 가운데 접촉자들이 근무한 5개층 178명은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됐다.



정 국장은 "일부 확진자들이 최근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한 국내 지역에 연고를 두고 있고, 주말마다 그 지역 사람들과 접촉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앞으로 자가격리자 가운데 확진자가 더 나올 수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30명에 육박하는 확진자가 나온 지역 노래방에 대한 우려도 나타냈다.
그는 "노래방 고객과 업주, 도우미 등이 방문한 노래방이 15곳이나 된다"고 말했다.
대전에서는 이달 1일부터 노래방 8곳과 관련해 29명이나 확진됐다. 고객과 종사자 등 300여명이 검사를 받았다.
노래방을 매개로 한 코로나19 유행의 심각성을 인식한 지역 노래방협회 측은 14일부터 사흘 동안 영업을 중단하겠다는 의사를 대전시에 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정 국장은 "오는 19일까지 60세 이상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백신 1차 접종을 하는데 예약률이 80%를 넘어서면서 2차 접종분을 제외하고 9천명분이 부족하다"며 "얀센 백신 잔여량을 예약자들에게 접종하고, 그래도 부족하면 6월 말이나 7월 초에 접종하겠다"고 설명했다.
kjun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점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