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업 뉴스

LG전자, 가전 접근성 개선 위해 장애인 자문단 꾸려

연합뉴스2021-05-18
LG전자, 가전 접근성 개선 위해 장애인 자문단 꾸려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LG전자[066570]는 장애인의 가전제품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장애인과 전문가가 참여하는 자문단을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LG전자는 전날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이병돈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 대표, 윤대식 LG전자 대외협력담당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장애인 접근성 자문단'을 발족했다.
자문단에는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이 선정한 장애인 접근성 전문가 7명, 시각·청각·지체 장애를 가진 평가단 6명 등이 참여한다.
LG전자가 1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 이병돈 대표(오른쪽), LG전자 대외협력담당 윤대식 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장애인 접근성 자문단'을 발족했다. [LG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G전자는 접근성 전문가와 함께 가전제품의 접근성을 평가하기 위한 지표를 만든다. 이를 통해 장애인을 포함한 모든 고객이 편리하게 제품을 사용하는 접근성을 더욱 강화한다는 목표다.
평가단은 LG전자 가전제품을 직접 체험하고 고객으로서 느낄 수 있는 불편함을 접근성 전문가에게 공유해 지표 개발을 돕는다. 이후 지표를 이용해 LG전자 가전제품의 실제 사용 편리성을 평가한다.
LG전자는 또한 자문단과 정기적으로 소통하며 개발 중인 제품의 접근성 기능과 디자인을 개선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장애인, 노약자, 어린이, 임산부 등 사회적 약자가 제품과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제품 개발 단계에서부터 접근성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LG전자와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은 올해 초부터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 매뉴얼과 점자 스티커를 만들어 제공해 오고 있다. 북미법인은 2013년부터 장애인 단체, 접근성 전문기관, 로펌 등으로 구성된 자문단과 매년 자문회의를 개최한다.
이러한 노력을 바탕으로 LG전자는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 평가에서 7년 연속 '가전·여가용품' 분야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shin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LG전자(주) 이동전화기 제조업 코스피,대기업,1000대기업,외부감사법인,수출입 기업,법인사업체 2002.04.01 (19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점핏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