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당국, 인터넷전문은행 중금리대출 확대 압박…"계획서 받겠다"

연합뉴스2021-04-01
당국, 인터넷전문은행 중금리대출 확대 압박…"계획서 받겠다"
'고신용자 위주 대출 몰두…기존 은행과 다를바 없다' 비판 제기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임수정 기자 = 금융당국이 양대 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로부터 연간 중금리대출 비중을 얼마나 늘릴지 목표치를 담은 계획서를 받기로 했다.
중금리대출은 명확한 정의는 없지만 통상 옛 신용등급 4∼6등급 수준의 중신용자에게 연 10% 이내의 한 자릿수 금리로 내주는 신용대출 상품을 가리킨다.
1일 금융당국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로부터 '가계대출 총량 대비 중금리대출 비율'을 앞으로 얼마나 늘려나갈 것인지 구체적인 수치를 담은 중금리대출 계획서를 조만간 제출받아 이르면 이달 중 주요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금융위는 두 인터넷전문은행과 계획서의 내용을 두고 물밑에서 의견을 주고받는 단계에 있다.
금융당국은 인터넷전문은행들의 중금리대출 계획이 이번달 발표할 가계부채 종합 대책과 연결되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해당 대책 발표가 끝나고 계획서 최종본을 제출받아 마무리를 지을 계획이다.
금융당국은 현재 금융당국의 인가 절차를 밟고 있는 토스뱅크에 대해서도 오는 7월께 정식 출범하기 전 마찬가지로 중금리대출 계획서를 제출받겠다고 예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넷전문은행(CG)[연합뉴스TV 제공]

당국은 인터넷전문은행들이 당초 설립 취지였던 중금리대출 확대를 그간 소홀히 하고 시중은행들과 마찬가지로 고신용자 중심의 대출에 치중해왔다고 보고 있다. 이에 두 은행이 중금리대출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서도록 계획서를 받은 뒤 정기적으로 목표 달성 여부를 점검해 나갈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최근 한 언론사 주최 포럼 행사에 참석한 금융위 관계자가 "중금리대출을 많이 하라고 인터넷전문은행을 만들었는데 고신용자들에게만 대출을 해서 유감스럽다"는 취지로 공개석상에서 발언했는데, 이러한 언급이 카카오뱅크를 염두에 둔 지적이라는 해석이 은행권에서 나왔다. 두 인터넷은행 중 케이뱅크는 자본확충 문제로 작년 상반기까지 대출 영업이 중단됐었다.
금융위 관계자는 "인터넷은행들이 인가를 받을 때 중금리대출 확대 등을 조건으로 인가를 받았고, 인터넷전문은행법 1조는 '혁신적인 서비스를 통해 국민에 편익을 제공하라'인데 지금 인터넷은행들은 기존 은행과 다른 게 하나도 없다"며 "이는 매우 잘못된 것인 만큼 바로잡으려 한다"고 말했다.



올해 들어 인터넷전문은행들은 일제히 중금리대출 확대를 최우선 목표로 내걸고 관련 상품 출시를 예고하는 등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는 인터넷은행들이 출범 당시 약속에 소홀한 채 고신용자 위주의 대출 경쟁에만 몰두하고 있다는 정치권과 당국의 비판을 의식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많다.
다만 인터넷전문은행들은 연초부터 중금리대출 확대를 전면에 내세웠지만, 구체적인 계획을 제시하지는 않았다.
매년 1조원 규모의 중금리대출을 공급하겠다고 발표했던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계획보다 많은 1조3천800억원을 공급했다며 "올해는 공급 규모를 작년보다 늘릴 예정"이라고만 밝혔다. 그러면서 올해 중·저신용자 전용 대출 상품을 출시하겠다고 예고했다.
케이뱅크는 2023년까지 전체 대출 중 4등급 이하인 중저신용자 고객의 누적 비중을 30%까지 늘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올해 안에 정책 중금리대출 상품인 '사잇돌 대출'을 출시하고, 시장 여건을 살피며 자체 중금리대출 상품 출시를 검토하는 등 올해 중금리대출 상품 라인업을 다양화하겠다고 했다.
올해 7월 출범이 목표인 토스뱅크는 아직 인가 전이라 하반기 중금리 대출 공략에 적극 나서겠다는 큰 방향성만 밝힌 상태다.
yjkim84@yna.co.kr, sj997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주)카카오뱅크 국내은행 대기업,법인사업체 2016.01.22 (5년)
올해 쇼핑몰·오픈마켓 - -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점핏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