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업 뉴스

쿠팡, M&A에 참여 가능성 선 그어…김범석 "확신없이 안 해"

연합뉴스2021-03-12
쿠팡, M&A에 참여 가능성 선 그어…김범석 "확신없이 안 해"

뉴욕증권거래소 앞에서 포즈 취하는 김범석 쿠팡 의장(워싱턴 AP=연합뉴스) 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이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앞에서 상장을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NYSE에 이날 상장된 쿠팡 주식은 63.5달러에 거래를 시작했다. [NYSE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한 쿠팡이 최근 진행되는 유통업계 인수합병(M&A) 전에 참여할 가능성에 대해 일단 선을 그었다.
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은 11일(현지시간) 뉴욕 등 미국 주재 한국 특파원들과 진행한 온라인 간담회에서 인수합병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M&A에 대해 문을 닫았다고 볼 수는 없지만 대단히 많은 분석과 고민을 통해 옳은 판단이라고 확신이 서지 않으면 안 하는 편"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답변은 최근 시장에 매물로 나온 이베이코리아나 배달 애플리케이션 요기요 인수 후보로 쿠팡이 거론되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유통업계 일각에서는 그동안 쿠팡이 미국 증시 상장으로 조달한 자금으로 이베이코리아나 요기요 등 인수전에 참여할 것이란 전망이 꾸준히 제기됐다.
국내 시장점유율 3위인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하면 온라인 시장 경쟁이 격화되는 상황에서 더 유리한 위치를 차지할 수 있고 경쟁 업체가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통해 몸집을 불리는 것을 막는 효과를 낼 수 있는 시각에서다.
그러나 김 의장의 발언을 고려할 때 쿠팡이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에 참여할 가능성은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요기요 역시 쿠팡이 계속 인수 후보로 거론되지만 쿠팡이츠를 운영하는 쿠팡이 요기요를 인수하면 시장점유율 1위인 배달의민족에 위협이 된다는 점에서 배민 운영사인 딜리버리히어로가 쿠팡에 매각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분석도 있다.
한편 쿠팡은 이번 상장을 통해 조달한 약 5조원의 자금으로 공격적인 투자를 계속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김 의장은 이날 흑자 전환 계획을 묻자 "적자라고 보기보단 투자라고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공격적이고 지속적이고 계획적으로 투자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쿠팡의 누적적자는 약 4조6천700억원 수준이다. 상장기업으로서 적자가 계속 쌓이는 상황이 부담스러운 만큼 흑자 전환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지만 '선투자' 전략을 지속하겠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대표 서비스인 '로켓배송'의 권역을 넓히기 위한 지방 풀필먼트(상품 보관부터 주문에 맞춰 포장, 출하, 배송 등을 일괄 처리) 물류센터를 확대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지난해 재취득한 택배 사업자 자격을 활용해 오픈마켓 판매자 대상의 풀필먼트 서비스 사업도 본격적으로 전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ydh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쿠팡(주) 전자상거래 소매업 대기업,1000대기업,외부감사법인,주식회사,법인사업체 2013.02.15 (8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점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