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에 북·동부 시군 일제히 '환영'

연합뉴스2021-02-19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에 북·동부 시군 일제히 '환영'
"이재명 결단 적극 지지"…이전기관 노조·수원 도의원들은 반발

(이천=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기도 산하 7개 공공기관을 북동부지역으로 추가 이전하기로 한 데 대해 해당 지역 지자체들이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혔다.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관련 기자회견 하는 이재명 경기지사(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1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추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2.17 xanadu@yna.co.kr
이전 대상 공공기관은 남부지역(수원)에 있는 경기주택도시공사(GH),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연구원, 경기도여성가족재단, 경기복지재단, 경기농수산진흥원 등이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19일 보도자료를 내 "양평군은 개발제한구역, 상수원보호구역 등 중첩규제에 시달리고 있는데 앞서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이전 지역으로 선정돼 경제발전의 발판이 마련됐다"며 "이 지사의 결단과 리더십에 적극적인 지지를 보낸다"고 밝혔다.
이항진 여주시장도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이라는 도정 핵심 가치가 이중 삼중의 규제로 희생을 감내한 여주시에 실현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전날 환영 성명을 낸 엄태준 이천시장은 "이천시는 중첩규제에 따른 특별한 희생의 정점에 있는 지역이면서 경기도청과 1시간 이내 거리에 있고 수도권을 잇는 교통 허브 도시"라며 공공기관 이전의 최고 적합지라고 내세웠다.
이재준 고양시장도 "이번에 이전하는 공공기관은 인원수만 1천100여명에 달하는 만큼 경기 북부에 더욱 실질적인 활력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며 "북부의 오랜 고민인 기업 유치나 소상공인 지원, 개발사업 등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파주시를 포함한 북부지역에 실효성 있는 인구 유입과 지역경제 활력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며 "보다 큰 목표를 향한 지금의 결단이 경기도의 자산이 되고, 더 나아가 대한민국의 균형발전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7일 "사람이든 지역이든 공동체를 위한 특별한 희생을 하고 있다면 이에 합당한 보상을 하는 것이 공정의 가치에 부합하고, 이것이 균형발전을 위한 길"이라며 7개 산하 공공기관의 이전 계획을 발표했다.
도는 경기 북·동부지역 17개 시군을 대상으로 4∼5월 공모를 통해 7개 산하기관별 이전 지역을 결정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18일 수원 출신 경기도의원들은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정책 결정과 발표 과정에서 충분한 소통과 협의가 없었다"며 재검토를 요구하고 있고, 해당 공공기관 직원들로 구성된 경기도 공공기관노동조합총연맹은 1인 릴레이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ch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점핏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