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SK건설, 우즈베크 무바렉 발전소 현대화 독점 개발권 확보

연합뉴스2021-02-01
SK건설, 우즈베크 무바렉 발전소 현대화 독점 개발권 확보

노후화한 우즈베키스탄 무바렉 가스화력발전소[SK건설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SK건설은 우즈베키스탄 노후 발전소 현대화 프로젝트의 독점 사업 개발권을 확보했다고 1일 밝혔다.
SK건설은 지난달 27일 우즈베키스탄 에너지부와 투자대외무역부, 한국에너지공단과 최대 6억 달러(약 6천705억원) 규모의 무바렉(Mubarek) 가스화력발전소 현대화와 성능 개선 프로젝트에 대한 주요 계약 조건(Heads of Terms)을 체결하며 독점 사업개발권을 따냈다.
이번 프로젝트는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서 남서쪽으로 520km 떨어진 무바렉 지역의 노후 발전소를 현대화해 친환경 발전소로 바꾸는 사업이다.
무바렉 발전소는 60MW(메가와트) 규모의 열병합발전소로 1985년 상업 운전을 시작했다. 시설 노후화에 따른 이산화탄소와 유해 물질의 배출량을 줄여 친환경 발전소로 개선이 필요한 상태다.
SK건설은 사업의 디벨로퍼로서 사업 확보, 금융 조달, 투자, 운영 등을 맡는다. 설계·조달·시공(EPC)은 역량 있는 국내외 업체가 맡아 수행할 예정이며 발전소 운영은 전문 역량 확보를 위해 국내 발전 운영기업 중에서 선정할 방침이다.
SK건설은 기존 발전소의 노후 설비를 개선하고 300∼450MW급 규모의 친환경적인 고효율 발전소를 증설해 전력 공급능력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계약은 우즈베키스탄 정부가 발전소 생산 전력을 25년간 의무적으로 구매하고, 발전에 필요한 연료를 무상 공급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SK건설은 "발전소 운영에 대한 확정 수입 등 사업 전반에 걸쳐 안정성이 확보됐다"며 "이번 사업처럼 글로벌 디벨로퍼로서의 역량을 발휘해 우즈베키스탄 같은 안정적이고 충분한 전력 공급이 필요한 나라에 현실적인 친환경 사업 모델을 전수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계약식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따로 진행되지 않았다. 안재현 SK건설 사장,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 셰르조드 호자예프 우즈베키스탄 에너지부 차관과 슈흐랏 바파예프 투자대외무역부 차관이 비대면 서면 방식으로 계약을 체결했다.
redfla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에스케이건설(주) 토목시설물 건설업 대기업,1000대기업,주식회사,외부감사법인,법인사업체 1962.02.21 (59년)
한국에너지공단 기타 산업진흥 행정 기타,공사/공기업,비영리법인 1980.07.04 (41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점핏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