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김동일 보령시장 "올해 핵심 사업으로 해상풍력단지 추진"

연합뉴스2021-01-12

김동일 보령시장 "올해 핵심 사업으로 해상풍력단지 추진"
"2022년 '보령 방문의 해'로 선포하기 위한 준비 작업 착수"

신년 기자간담회 하는 김동일 보령시장 (보령=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김동일 충남 보령시장이 12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1.12
(보령=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김동일 충남 보령시장은 12일 "보령 앞바다에서 추진 중인 해상풍력단지 개발사업을 올해 핵심 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 시장은 이날 시청 중회의실에서 한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보령화력발전소 1·2호기 조기 폐쇄에 따른 지역경제 회생 대책이 필요하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보령화력 1·2호기 폐쇄로 인구 342명과 연간 지방세 수입 44억원 감소, 전기·발전 관련 업체의 경영 악화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보령화력 1·2호기는 정부의 제9차 전력수급 계획에 따라 지난 1일부터 가동을 멈췄다.
시는 이의 극복 방안으로 한국중부발전과 함께 보령 앞바다 외연도 북쪽, 황도 남쪽 해상 62.8㎢에 2025년까지 1GW(기가와트)급 해상풍력 발전설비 설치를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다음 달 중 중부발전과 해상풍력단지 개발사업 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3월 중 어업피해 사전 조사와 해양 환경영향 조사를 할 계획이다.
김 시장은 "해양풍력단지 조성이 어장 황폐화가 아닌 활성화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지역 어민들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에 따른 공공기관 유치 방침에 대해서는 "해양환경공단 등 바다 관련 기관을 유치하는 데 힘쓸 것"이라며 "보령에 도유림이 가장 많은 만큼, 세종시에 있는 충남산림환경연구소를 유치하는 데도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산도 리조트 조성사업이 지연되는 것에 대해서는 "사업 주체인 소노호텔&리조트 측이 원산도 리조트 밑그림을 반려동물, 자동차, 어린이 등 3개 공간으로 나눠 다시 그리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회사 측의 의지가 강한 만큼 밑그림 그리기가 완료되면 본격 추진될 것"이라고 전했다.
관광산업 발전을 위한 청사진도 제시했다.
김 시장은 "다음 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치료제가 보급되면 그동안 억눌렸던 관광수요가 급증할 것"이라며 " 2022년을 '보령 방문의 해'로 선포하기 위한 준비 작업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말 국도 77호선 대천항∼안면도 구간 완전 개통과 210만 도민축제인 충남체육대회, 2022 보령해양머드박람회 개최도 관광객 유치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성주산에 모노레일을, 원산도에 해상케이블카 설치하는 등 관광인프라 확충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sw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면접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