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충남도 "보령화력 1·2호기 폐쇄 부작용 신사업 추진으로 극복"

연합뉴스2020-12-29

충남도 "보령화력 1·2호기 폐쇄 부작용 신사업 추진으로 극복"
양승조 지사 "발전소 폐쇄로 인한 인구 감소와 상권 붕괴 막는 데 최선"
김동일 보령시장, 정부에 지역경제 침체 최소화 방안 마련 건의

기자회견 하는 양승조 충남지사[충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보령=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충남도가 보령화력발전소(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로 인한 부작용을 해소하기 위해 근무 노동자에 대한 고용 유지와 그린뉴딜 관련 신사업 등을 추진한다.
양승조 도지사는 29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에 따른 노동자 고용 불안과 보령시 세수 감소, 지역경제 침체 등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마련했다.
보령화력 1·2호기는 정부의 제9차 전력수급 계획에 따라 내년 1월 1일부터 가동을 멈춘다.
도는 보령화력 1·2호기에서 근무 중인 326명의 노동자와 관련, 폐지 설비 운영과 도내 다른 발전소 이동 등 재배치를 통해 고용을 유지할 수 있도록 운영사인 한국중부발전 등과 내년 초 업무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2년 앞당긴 폐쇄로 인한 보령시 세수(지역자원시설세, 발전소 주변 지역 지원 사업비) 감소분 17억원은 도가 특별회계 지원사업 예산을 편성해 보전한다.
특히 보령에 친환경 자동차 튜닝산업 생태계 조성 등 국가 공모사업을 집중적으로 유치해 지역경제 침체 우려를 덜기로 했다.
친환경 자동차 튜닝산업 생태계 조성 사업은 내연기관 자동차를 전기차로 개조하기 위한 연구기반과 시험·평가·인증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으로, 내년부터 2025년까지 270억이 투입된다.
2022년부터 2025년까지 1천억원을 들여 액화천연가스(LNG) 냉매 물류단지를 조성하고, 자동차 배터리 재사용 산업화 실증 기반과 그린 리모델링 성능 평가 기반 등도 구축한다.
정의로운 전환 기금을 조성하고, 정의로운 전환 프로그램도 발굴, 추진한다.
도는 탈석탄 지역 지원과 그린뉴딜 대응을 위해 내년부터 5년간 100억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할 계획이다.
정의로운 전환 프로그램은 올해 충남연구원이 진행한 연구용역을 바탕으로 구체화하고, 내년 1분기 지역경제 발전 대안을 마련해 정부와 국회 등에 건의할 예정이다.
양승조 지사는 "발전소 폐쇄로 인한 인구 감소와 상권 붕괴 등 지역경제 침체를 최소화하기 위해 행정력을 쏟겠다"고 약속했다.

김동일 보령시장도 이날 보령화력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에 따른 지역경제 침체 최소화 방안 마련을 정부와 충남도 등에 건의했다.
김 시장은 "보령화력 1·2호기 폐쇄로 인구 342명과 연간 44억원의 지방세 수입 감소, 전기·발전 관련 업체의 경영 악화가 예상된다"며 "1·2호기 조기 폐쇄 대안으로 공공기관·지방이양 사업의 우선 배정과 고용위기 지역·산업위기 대응 특별지역 지정 등을 건의한다"고 밝혔다.
그는 보령∼대전∼보은 동서횡단 고속도로의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 반영, 보령신항 다기능 복합항만 건설, 보령선(충청산업문화철도) 건설, 해상풍력단지 개발 및 그린 수소 기반 구축, 보령항 연계 해상풍력 배후항만조성, LNG 냉열 활용 물류단지 조성 등도 정부에 요청했다.
sw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면접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