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강원 확진자 1천명 넘어…원주 관광공사 직원 확진에 폐쇄(종합2보)

연합뉴스2020-12-22

강원 확진자 1천명 넘어…원주 관광공사 직원 확진에 폐쇄(종합2보)
평창 스키장발 연쇄 감염에 동해 초교·병원 고리로 지속 확산

동해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주변 긴 줄[촬영 이해용]

(춘천=연합뉴스) 김영인 이해용 이재현 박영서 기자 = 강원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1천명을 넘었다.
22일 강원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 기준 원주 6명, 동해 3명, 강릉 2명, 양구 1명 등 1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도내 누적 확진자는 1천11명으로 집계됐다.
최근 도내에서는 평창의 스키장발 연쇄 감염과 동해의 초교·병원을 고리로 한 집단 감염이 확산하면서 코로나19 환자가 크게 늘었다.
확진자는 지난 18일부터 전날까지 나흘간 130명에 달한다.
지난 19일 900명대를 넘어선 지 불과 사흘 만에 1천 명대를 넘어서는 등 빠른 확산세를 보인다.



원주에서는 한국관광공사 원주 본사에서 근무하는 50대가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공사는 곧바로 사무실을 폐쇄하고 역학 조사 및 방역 조치에 들어갔다.
원주 본사 필수 인원을 제외한 전 직원은 방역 조치가 완료될 때까지 재택근무한다.
원주 본사에는 65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3월 2일에도 원주 본사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아 일시 폐쇄된 바 있다.
원주지역 또 다른 확진자인 90대는 지난 20일 확진된 60대의 가족이고, 30대는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가운데 접촉자인 초등생 자녀 2명과 대학교수 1명이 추가로 감염됐다.
보건당국은 해당 초등학교 학생 140여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 중이다.
동해에서는 초등학교와 병원을 고리로 추가 확진자 3명이 발생했고, 강릉에서는 동해에 거주하는 40대와 서울 노원구 확진자와 접촉한 50대가 확진됐다.
양구에서는 청원 휴가에서 지난 15일 복귀한 20대 병사가 부대 내 1인실에서 격리 중 실시한 검체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jl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점핏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