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한국의 경영자상'에 정몽규·정용진·이보균·허일섭

연합뉴스2017-04-20
한국의 경영자상'에 정몽규·정용진·이보균·허일섭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한국능률협회(KMA)는 제49회 한국의 경영자상 수상자로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이보균 카길애그리퓨리나 대표, 허일섭 녹십자홀딩스[005250] 회장을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정몽규 회장은 1999년 취임해 지난 19년간 혁신적인 사고와 미래지향적인 공간철학으로 아파트를 단순 생활공간이 아닌 문화를 창출하는 주거공간으로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정용진 부회장은 '고객제일'의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도전과 혁신으로 유통시장을 선도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스타필드 하남, 이마트타운 등 새로운 유통 포맷과 자체 브랜드 상품을 개발하는 등 기존 유통사업의 한계를 극복하고 신세계그룹을 한 단계 발전시켰다는 평을 듣고 있다.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왼쪽)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한국능률협회 제공=연합뉴스]

이보균 대표는 2015년 카길 세계 최대 공장을 한국에 유치해 한국 축산사료 산업의 패러다임을 전환, 관련 산업에 새로운 희망과 비전을 제시했다고 능률협회는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허일섭 회장은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계절 독감백신의 자급자족 시대를 열었다. 또 희귀질환 치료제 개발로 소외계층 환자도 쉽게 치료약을 사용할 수 있는 길을 여는 등 '인간존중'의 경영이념을 실천해 오고 있다고 능률협회는 전했다.
특히 올해는 대를 이은 수상이다.
정몽규 회장의 부친인 정세영 전 현대그룹 회장은 1987년 제19회 수상자이다. 정용진 부회장의 부친인 정재은 전 삼성전자[005930] 사장은 1985년(제17회)에, 허일섭 회장의 부친인 허채경 전 한일시멘트공업 명예회장은 1992년(제24회)에 이 상을 받았다.
능률협회는 1969년부터 매년 국내 경제 발전을 주도해온 훌륭한 경영자를 선정, 한국의 경영자상을 수여하고 있다.
역대 수상자와 각계 저명인사로부터 추천을 받아 한국의 경영자상 심사위원회(위원장 송자 전 연세대 총장)에서 심사했다. 심사위는 재무건전성, 수익성, 기여도 등 정량적 기준과 경영이념, 경영능력, 사회공헌도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시상식은 내달 26일 서울 용산구 하얏트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다.
이보균 카길애그리퓨리나 대표(왼쪽)와 허일섭 녹십자홀딩스 회장. [한국능률협회 제공=연합뉴스]
nomad@yna.co.kr
(끝)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주)카길애그리퓨리나 배합 사료 제조업 대기업,1000대기업,외국인 투자기업,외부감사법인,수출입 기업,법인사업체 1967.05.05 (54년)
(사)한국능률협회 일반 서적 출판업 기타,사단법인,비영리단체/협회,비영리법인 -
(주)현대산업 자동차 엔진용 신품 부품 제조업 중소기업,주식회사,법인사업체 1997.07.25 (24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점핏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