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아시아나항공 "금호리조트 매각 검토…아직 결정된 건 없어"

연합뉴스2020-10-07
아시아나항공 "금호리조트 매각 검토…아직 결정된 건 없어"
NH투자증권 자문용역계약 체결…"검토 후 매각 여부 결정"

금호아시아나 본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아시아나항공[020560]이 경영 정상화를 위해 종속회사인 금호리조트를 매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아시아나항공은 7일 공시를 통해 "금호리조트 매각 검토를 위해 지난달 29일 아시아나IDT[267850], 금호티앤아이, 아시아나세이버, 아시아나에어포트와 NH투자증권[005940] 간 자문용역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금호리조트 매각에 대해 검토할 계획"이라며 "검토 후 매각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달 HDC현대산업개발[294870](현산)의 인수·합병(M&A)이 무산되면서 KDB산업은행 주도의 채권단 관리 체제에 돌입했고, 경영 정상화를 위한 자회사 분리 매각 방안을 검토했다.
이중 아시아나항공의 손자회사인 금호리조트가 우선 매각 대상으로 떠올랐다.
금호리조트는 경기도 용인시 소재 36홀 회원제 골프장인 아시아나CC를 비롯해 경남 통영마리나리조트 등 콘도 4곳과 중국 웨이하이 골프&리조트 등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 골프장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아시아나CC가 매물로 적합하다는 평가가 나왔다.
지난 8월 두산중공업[034020]이 강원도 홍천군의 27홀 골프장인 클럽모우CC를 1천850억원에 매각한 점을 고려하면 아시아나CC의 매각가는 2천억원가량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채권단과 금호아시아나그룹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인 에어부산[298690]과 에어서울도 분리 매각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항공업계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연말까지 매각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pc@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엔에이치투자증권(주) 증권 중개업 코스피,대기업,1000대기업,외부감사법인,법인사업체 1969.01.16 (52년)
금호리조트(주) 휴양콘도 운영업 대기업,외부감사법인,주식회사,법인사업체 2006.10.02 (15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점핏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