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쌍용건설 김석준 회장, 코로나 뚫고 두바이 찾아 현안 조율

연합뉴스2020-09-24
쌍용건설 김석준 회장, 코로나 뚫고 두바이 찾아 현안 조율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쌍용건설은 김석준 회장이 지난 22일 해외공사 현장이 몰려 있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로 출국해 현지에서 현안을 조율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쌍용건설에 따르면 김 회장은 내년 6월 준공을 앞둔 두바이 로얄 아틀란티스 호텔을 찾아 발주처와 현안을 논의하고 조율 중이다.
로얄 아틀란티스 호텔은 쌍용건설이 해외에서 진행하는 최대 규모 프로젝트로, 지상 최고 46층, 795객실 규모로 지어진다. 공사비는 10억달러(약 1조1천727억원)가 넘는다고 쌍용건설은 설명했다.
이 호텔은 내년 10월 열리는 '두바이 엑스포'에 맞춰 두바이를 상징하는 랜드마크로 지어진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두바이 호텔 현장은 워낙 크고 조율할 현안이 많아 화상회의만으로는 한계가 있어 김 회장이 직접 발주처와 대면 협의를 하고 현안을 조율하기 위해 출국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로얄 아틀란티스 호텔을 비롯해 두바이에서 시공 중인 6개 현장을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8∼9개월째 귀국하지 못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할 계획이다.
쌍용건설은 2015년부터 두바이에서 총 9개 현장, 약 21억달러(약 2조4천633억원) 규모의 공사를 수주해 시공하고 있다.
두바이 로얄 아틀란티스 호텔 조감도[쌍용건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dkki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쌍용건설(주) 주거용 건물 건설업 코스닥,중견기업,1000대기업,외국 법인기업,주식회사,외부감사법인,법인사업체 1977.10.18 (44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점핏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