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경찰, '채용 비리 의혹' 남양주시청 추가 압수수색

연합뉴스2020-09-21

경찰, '채용 비리 의혹' 남양주시청 추가 압수수색

(남양주=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경기 남양주도시공사 채용 관련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1일 남양주시청 기획예산과에 대해 추가로 압수수색을 했다.
남양주시청사[남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달 남양주시청 시장실 등에 이은 두 번째 압수수색이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번 압수물 조사 결과 채용 관련 비리 의혹에 시청 기획예산과가 직·간접적으로 연루된 정황을 포착해 압수 수색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날 확보한 압수물 조사 후 조광한 남양주시장 등을 소환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경기도는 감사를 통해 남양주도시공사 감사실장 채용 과정에 남양주시장 등이 부당하게 개입했다고 판단하고 경기북부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
수사 대상은 남양주시장을 비롯한 시청 공무원, 도시공사 관계자 등 총 6명이며, 적용된 혐의는 직권남용, 업무방해, 청탁금지법 위반 등이다.
경찰은 지난달 3일 시장실과 비서실, 감사관실, 도시공사 시설본부장실 등 총 4곳을 압수수색해 채용공고와 회의록, 면접 관련 서류 등 박스 1개 분량을 압수했다.
한편, 조 시장은 의혹에 대해 해명하는 글을 지난달 시청 내부 게시판에 올렸다.
조 시장은 "감사실장을 공모했고 자격 요건 중 변호사가 있었는데 급여 기준 등 현실적 문제로 변호사 채용이 무척 어렵다"며 "마침 우리 시 시민리포터로 활동하던 변호사에게 응모를 안내했으나 채용 과정은 정당하고 공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채용된 당사자가 겸임 금지의 의무를 위반해 직위해제 됐고 이후 '채용 비리'를 주장했다"며 "현재 수사 중이니 곧 사실관계가 명백히 드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jhch793@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점핏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