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업 뉴스

'좁아진 취업 문' 부산 중기 3곳 중 2곳 하반기 고용계획 없어

연합뉴스2020-08-25
'좁아진 취업 문' 부산 중기 3곳 중 2곳 하반기 고용계획 없어
고용유지지원금 확대·최저임금 인상 억제·근로 유연화 요구

채용 (PG)[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지역 중소기업 3곳 가운데 2곳이 올해 하반기 고용 계획을 세우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 부산울산본부는 부산지역 중소기업 250개사를 대상으로 고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68.8%가 하반기 고용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고 25일 밝혔다.
하반기 채용 계획을 마련하고 있다는 업체는 20%로 나타났다. 확정하지는 않았지만 채용을 검토하고 있다는 업체는 11.2%로 조사됐다.
채용 계획이 없다는 업체는 제조업(67.6%)보다 비제조업(71.8%)이 많았다.
소상공인을 비롯한 비제조업이 코로나19로 말미암은 경기침체 영향을 더 크게 받은 것으로 중기중앙회는 분석했다.
채용하지 않는 이유로는 코로나19와 수주 감소 등에 따른 경기침체(52.5%)를 가장 큰 이유로 꼽았고, 기존 인력으로 충분하다(41.5%)는 답변도 많았다.
인건비 부담이라고 답한 업체는 29.0%였다.
경기침체 회복 시점에 관해서는 내년 하반기라고 답한 업체가 38.8%로 가장 많았고, 2022년 상반기로 답한 업체는 21.2%였다.
2022년 하반기 또는 2023년 이후라고 답한 업체도 각각 10.0%와 13.6%에 달하는 등 부산지역 중소기업은 현재 상황이 좀처럼 개선되지 않을 것으로 우려했다.
올해 하반기 경영 환경에 관해서도 응답 업체의 86.4%가 악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중소기업 인력 운용 상황에 대해서는 25.2%가 과다하다고 답했고, 18.8%만 부족하다고 답했다.
인력 과다 사유에 관해서는 일감 축소, 근로자 해고의 어려움에 따른 잉여인력 발생, 회사 성장 정체 등을 꼽았다.
부산지역 중소기업은 고용 확대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원책으로 고용유지지원금 확대, 최저임금 인상 억제 및 업종별·규모별·지역별 차등 적용, 주 52시간 근로 유연화 등을 희망했다.
김기훈 중기중앙회 부산울산본부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적용으로 부산지역 중소기업의 경영환경은 더욱 어려워진 상황"이라며 "고용유지지원금 확대와 최저임금 차등 적용, 외국인 근로자 입국 재개 검토 등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노동환경 개선안을 시급하게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pc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올해 쇼핑몰·오픈마켓 - -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점핏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