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업 뉴스

중기 절반 이상 "코로나로 외국인근로자 입국 막혀 생산 차질"

연합뉴스2020-07-29

중기 절반 이상 "코로나로 외국인근로자 입국 막혀 생산 차질"
중기중앙회 실태조사…"철저한 검역 후 입국 재개를"

외국인 노동자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외국인 근로자 유입이 끊기면서 생산 차질을 호소하는 중소기업이 절반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달 17∼20일 외국인 근로자 신청업체 1천478곳을 대상으로 '외국인력 입국 재개 관련 업계 의견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 기업의 57.7%가 '코로나19로 이미 생산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29일 밝혔다.
응답자의 17.7%는 '1∼2개월 이내에 생산 차질 발생 우려가 있다'고 답했고, 11.5%는 '3∼4개월 이내에 생산 차질 발생 우려가 있다'고 응답했다.
우리나라에는 그간 고용허가제를 통해 매년 4만여명의 외국인 근로자가 중소 제조업체에 배치돼 왔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19 때문에 4월 이후로는 외국인 근로자가 들어오지 않고 있다.
외국인 근로자 입국 재개와 관련된 질문에는 59.5%가 '인력난 심화로 방역·검역을 강화한 외국인 근로자 입국 재개조치가 시급하다'고 답했다. 또 20.8%는 '코로나 상황을 고려하더라도 연내 입국 재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응답 업체의 65.6%는 외국인 근로자의 철저한 검역을 위해 입국 후 코로나19 검사 비용을 부담할 의향이 있다고도 답했다.


그러나 이들을 자체적으로 자가격리할 수 있는 시설이 부족해 88.4%는 정부·지자체의 자가격리 시설 지원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이태희 중기중앙회 스마트일자리본부장은 "코로나19로 외국인 근로자 입국 지연이 장기화하면 생산인력 공백으로 중소기업의 코로나19 극복 노력이 무력화될 수 있다"며 "안전한 국가의 근로자부터 입국 전·후 2회 이상의 코로나19 검사와 지자체 지원을 통한 자가격리 조치 등 검역 조치를 강화해서라도 외국인 근로자의 입국 재개를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ts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점핏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