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신한금융그룹 2분기 순익 8천731억원…작년동기비 12%↓(종합2보)

연합뉴스2020-07-24

신한금융그룹 2분기 순익 8천731억원…작년동기비 12%↓(종합2보)
KB금융에 이익 1위 뺐겨…상반기 순익 1조8천55억원 5.7%↓, 순이자마진 1.84% 21bp↓
신한지주 "이익감소는 코로나19 대출 등 관련 충당금 때문"
"9월 코로나19 대출 만기 재연장 긍정적 검토"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신한금융그룹은 올해 2분기 8천731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고 24일 공시했다.
이는 작년 2분기보다 12.3%, 직전 1분기보다 6.4% 적은 규모다. ▲▲업계 수위를 놓고 경쟁을 펼치는 KB금융지주(2분기 순익 9천818억원)에 이익 규모 기준 1위자리도 내줬다.
신한금융그룹[촬영 이충원]
신한금융지주 관계자는 이익 감소 배경에 대해 "향후 자산 건전성 악화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한 코로나19 충당금 적립과 최근 금융투자상품 부실 이슈와 관련, 판매회사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기 위한 비용 집행의 결과"라고 설명했다.
신한금융그룹은 2분기에 코로나19 관련 충당금을 약 1천850억원, 금융투자상품 관련 충당금과 비용을 약 2천억원 쌓거나 집행했다.
그룹의 2분기 순이자마진(NIM)은 1.84%로 집계됐다. 1분기(1.86%)보다 2bp(1bp=0.01%포인트), 작년 2분기(2.05%)보다 21bp나 떨어졌다. 하지만 코로나19 금융지원 성격의 대출 등이 크게 늘어난 점을 고려하면 수익성 훼손이 크지 않다는 게 신한 측의 설명이다.
실제로 신한은행의 원화대출금은 1분기 2.9%(직전분기비) 늘어난 데 이어 2분기에도 2.7% 증가했다. 상반기 전체로는 대출 자산이 지난해 하반기보다 5.5% 불었다. 부문별로는 가계대출이 3%, 기업대출이 8.2% 확대됐다.
신한금융지주 관계자는 "2분기 그룹 대손비용률도 50bp로 전분기 대비 15bp 높아졌지만, 코로나19 위기에 따른 선제적 신용 손실 충당금 약 1천850억원 적립에 따른 것으로 이런 특이 요인을 제외하면 연간 사업계획 범위인 32bp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 "하반기에도 코로나19 위기 확산 추이와 실물 경기 둔화에 따른 자산 건전성 악화 등을 감안해 체계적으로 리스크를 관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한금융그룹 2분기 순이익(8천731억원)을 계열사별로 보면, 신한은행의 순이익이 5천142억원을 차지했다. 은행의 순이익은 1분기보다 17.9%, 작년 2분기보다 22.5% 줄었다.
상반기 누적 기준으로는 신한금융그룹의 순이익이 작년 상반기보다 5.7% 적은 1조8천55억원으로 집계됐다.
순이익은 줄었지만, 신한금융그룹은 최근 3년간 그룹 4대 전략의 한 축으로 추진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전환)' 전략의 가시적 성과가 나타난데 의미를 두고 있다. 상반기 기준 디지털 채널을 통한 영업수익(8천306억원)이 작년 동기보다 26.6%나 성장했다는 설명이다.
실적 공시 후 이어진 컨퍼런스콜에서는 9월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대출·이자 유예 재연장 여부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이에 대해 노용훈 신한금융지주 부사장(CFO)은 "어제(23일) 은성수 위원장과 금융지주 회장단의 조찬 모임에서 연장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기로 의견이 모아진 것 같다"며 "이자 유예 규모를 10조원 정도로 예상했는데 실제로는 2천500억원 정도밖에 신청이 들어오지 않는 등 경제에 트리거(영향 촉발) 되는 부분이 작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차주(돈을 빌리는 사람) 상황을 보고 일부 원금을 상환받고 연장 또는 연기하기 때문에 큰 부담을 느끼지 않는다"며 "다만 (연장) 금액이 커지면 모니터링해야하고, 조치를 해놓고 있다"고 덧붙였다.

shk99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면접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