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30만명 지원' 지방·교육공무원 내일 시험…방역당국 초긴장(종합2보)

연합뉴스2020-06-12
'30만명 지원' 지방·교육공무원 내일 시험…방역당국 초긴장(종합2보)
올해 최대 규모 공무원 공채…17개 시도 702개 시험장서 '거리두기'
시험실 수용인원 20명 이하로…자가격리자 3명 별도장소 응시

내일 공무원 시험, 방역철저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올해 들어 최대 규모 공무원 공채 필기시험이 13일 전국에서 치러진다.
지원 인원이 30만명에 이르고 20만명 이상이 응시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정부는 입실인원 축소 등 응시자 간 거리두기, 의심환자 격리시험 등 감염 확산 차단에 집중하고 있다.
12일 행정안전부와 교육부에 따르면 13일 전국 17개 시·도에서 2020년 지방공무원 및 지방교육청 공무원 8·9급 공개경쟁임용시험이 치러진다.
지방공무원 시험은 24만531명이 593개 시험장에서, 지방교육청 공무원 시험은 5만5천338명이 109개 시험장에서 응시 예정이다.
두 시험을 합치면 지원 인원은 30만명에 육박한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공무원 공채 시험으로는 최대 규모다.
앞서 5월 16일 진행된 국가공무원 5급 공채 및 외교관 후보자 1차 시험 때는 1만2천여명이, 같은 달 30일 치러진 순경 공채시험에는 5만여명이 접수했다.
결시율이 통상 30%대인 점을 고려해도 20만명 이상이 전국 702개 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를 것으로 예상된다.
대규모 인원이 이동하고 모이는 만큼 정부는 시험장 내 감염 차단에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30명 수준이던 시험실 1개당 수용인원을 되도록 20명 이하로 줄여 응시자 간 간격을 1.5m 이상 확보하도록 했다. 이를 위해 작년 대비 4천461개 시험실을 추가로 확보했다.

또 시험장별로 방역담당관 11명을 배치해 현장 방역상황을 관리하고 보건소·소방서·의료기관과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도록 했다.
시험 당일에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 소독을 한 뒤 발열 검사를 거쳐야 시험장에 입장할 수 있다. 시험장 안에서도 계속 마스크를 쓰고 있어야 하며 시험장 내 이동이나 화장실 대기 중에도 1.5m 간격을 유지해야 한다.
입실 과정에서 발열이나 기침 등 이상 증상을 보이는 응시자는 예비시험실에서 따로 시험을 본다. 감염 의심 징후가 높은 고위험 응시자는 즉시 보건소로 이송되는 등 응시에 제한이 있을 수 있다.
확진자는 시험을 볼 수 없다. 응시대상자가 자가격리 대상인 경우 사전 신청을 받아 자택 또는 별도 지정된 장소에서 시험을 보게 된다.
자가격리자가 자택에서 시험을 치르는 경우 시험감독관 2명과 간호인력 1명, 경찰관 1명 등 모두 4명이 배치된다. 정부는 책걸상도 시험장과 같은 것으로 하는 등 최대한 시험장과 비슷한 환경을 만들 방침이다.
이날 오후 자가격리자 시험 접수를 마감한 결과 모두 3명이 격리 시험을 신청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기 지역 지방공무원 응시자 1명과 인천시교육청 공무원 응시자 1명 등 2명은 자택에서 시험을 치른다. 나머지 1명은 경북 지방공무원 응시자로 폐교인 풍천중학교에서 시험을 보게 된다.
이와 관련 윤종인 행안부 차관은 지방공무원 시험장인 영등포구 여의도동 윤중중학교를 방문해 시험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윤 차관은 시험실 준비와 방역 상황을 살핀 뒤 "응시자 안전이 최우선이므로 방역에 각별히 힘써 달라. 응시자 유의사항도 철저히 안내해 안전하게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inishmor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올해 쇼핑몰·오픈마켓 - -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점핏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