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김도진 기업은행장 떠나면서도 '현장' 강조(종합)

연합뉴스2019-12-27
김도진 기업은행장 떠나면서도 '현장' 강조(종합)
기업은행, 후임 행장 부재 속 전무 행장대행 체제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취임 일성으로 현장 경영을 설파했던 김도진 기업은행장이 떠나는 자리에서도 현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 행장은 27일 서울 중구 IBK기업은행[024110] 본점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저의 지난 3년을 관통하는 단 하나의 단어는 바로 '현장'이었다"며 "여러분의 모습을 직접 보고 진짜 목소리를 듣는 일만큼은 남에게 맡기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쟁은행들이 흉내 낼 수 없는 IBK의 저력 밑바탕에는 바로 691개, 현장의 힘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임사 하는 김도진 IBK기업은행장(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김도진 IBK기업은행장이 27일 서울 중구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자신의 이임식에서 이임사를 하고 있다. 2019.12.27 kane@yna.co.kr
김 행장은 자신의 말처럼 현장 중심의 경영자로 유명하다.
기업은행 내부 인사로서 세 번째로 최고경영자(CEO) 자리에 오른 김 행장은 2016년 12월 말 취임식에서 "앞으로 의사결정 기준은 고객과 현장 딱 두 가지"라고 밝히며 현장 경영의 시작을 알렸다.
2017년 신년회를 생략하고 자신의 첫 지점장 발령지인 인천 원당지점을 방문한 뒤 지난달 군산 산단지점을 마지막으로 국내외 691개 모든 점포를 찾았다.
취임 2개월 후 연 전국 영업점장회의에선 참석자 전원에게 정장 구두를 선물하면서 '발로 뛰며 고객과 현장을 최우선으로 하라'고 독려하기도 했다.
김 행장은 남은 임직원들에게 "늘 해오던 방식을 버릴 줄 알고, 지금까지 당연하게 생각해 오던 것에 '왜?'라는 의문을 갖는 창의력이 필요하다"고 충고했다.
또한 "어떤 비즈니스도 전략과 계획만으로 성공시킬 수 없다"며 실행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처음 올 때와 같이 단출한 몸가짐으로 떠난다"며 기업은행 임직원으로서 자부심을 가지라고 당부의 말로 이임사를 마쳤다.
당분간 기업은행의 미래는 김 행장의 바람처럼 순탄치는 않을 전망이다. 이날 임기가 끝난 김 행장의 후임이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기업은행장은 금융위원장의 제청으로 대통령이 임명한다. 통상 기획재정부 출신관료가 맡던 기업은행장 자리에 최근 조준희, 권선주, 김 행장 등 내리 3명의 내부출신이 앉았다.
기업은행 노동조합은 청와대 출신 인사가 차기 행장에 유력하다는 설이 돌자 '낙하산 행장' 임명에 강하게 반발해왔다.
이날까지 후임 인사가 나지 않으면 28일부터 전무이사의 행장 대행 체제로 들어가게 된다.
pseudoj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중소기업은행 국내은행 코스피,대기업,외부감사법인,공사/공기업,법인사업체 1961.07.25 (60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점핏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