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업뉴스

올해 중소기업 대졸 신입 연봉 2,881만원, 대기업 절반에 그쳐

 

 

 

신입 초봉 6천만원 시대를 연 IT 업계부터, 연봉 인상 릴레이와 물가 상승률 고공행진으로 신입 구직자들의 희망 연봉 기대치가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중소기업 연봉은 구직자들의 높아진 눈높이를 만족시키기에 부족한 한편, 대기업과의 격차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커리어테크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중소기업 기업 898개사를 대상으로 ‘2022년 신입사원 연봉 현황을 조사했다. 그 결과, 조사 대상 기업의 4년제 대졸 신입사원의 연봉은 평균 2,881만원(세전 기본급 기준)으로 집계됐다.

이는 우리나라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CEO스코어데일리 기준) 중 사람인 연봉정보 서비스에 데이터가 확보된 94개사의 4년제 대졸 사원 평균 연봉 5,356만원보다 2,475만원이 낮은 것으로, 중소기업 신입 연봉은 대기업의 절반 수준(54%)에 그쳤다.

, 올해 사람인이 조사한 구직자들의 희망 연봉(3,279만원)보다는 398만원 낮은 것이다.

2~3
년제 전문대졸 연봉은 평균 2,749만원이었으며, 고졸 신입사원은 평균 2,634만원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와 비교한 평균 연봉 변화는인상했다는 기업이 절반 이상(52.1%)이었다. 47.1%변화가 없다고 답했으며, 0.8%삭감했다고 답했다.

이들 기업이 연봉을 인상한 이유는 단연물가 상승분을 반영해서’(54.5%, 복수응답) 1위였다. 다음으로우수 인재를 유치하기 위해서’(32.5%), ‘구직자들의 연봉 눈높이가 높아져서’(26.7%), ‘경쟁사들이 연봉을 올리고 있어서’(13.7%), ‘IT 업계 등을 중심으로 연봉 인상이 이어져서’(11.1%)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지난해 대비 신입 연봉 인상분은 4년제 대졸 기준 평균 160만원으로 조사됐다. 2~3년제 전문대졸은 145만원이었으며, 고졸은 129만원이었다. 대기업이나 IT 기업들이 한 번에 500만원, 1천만원씩 파격적인 인상을 한 데 비해 인상폭이 작은 것이다.

그렇다면, 직무별 신입 사원 연봉에는 차이가 있을까.
49.9%
의 기업이 직무에 따른 신입 사원 연봉에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신입사원 연봉에 차이를 두는 이유는직무마다 요구되는 학력, 전문성 등이 달라서’(73.4%, 복수응답)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밖에특정 직무의 시장 연봉 테이블이 달라서’(18.5%), ‘직무별 급여 체계가 달라서’(18.3%), ‘회사의 직무별 연봉 테이블이 달라서’(16.1%), ‘특정 직무의 인재를 채용하기 어려워서’(14.1%) 등의 답변이 있었다.

다른 직무보다 많은 연봉을 받는 직무는 ‘IT 개발’(23.4%,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뒤이어연구개발’(22.1%), ‘영업/영업관리’(20.8%), ‘제조/생산/생산관리’(13.6%), ‘엔지니어링’(12.3%), ‘기획/전략’(11.4%) 등의 순이었다.

이들 직무는 일반 직무 대비 평균 194만원 더 많은 연봉이 책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 글이 없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