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업뉴스

직장인 5명중 2명, “코로나19로 인해 다니는 회사 위기”

https://pds.saramin.co.kr/promotion/imgcorporatecrisisF.png

코로나19 여파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다수의 대기업에서 희망퇴직을 실시한다는 소식이 들려오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고용을 유지하고 있는 직장인들 역시 불안한 위치에 있는게 현실이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 직장인 1,188명을 대상으로코로나19시대 현직장의 미래 대해 조사한 결과 35.3%현재 직장이 코로나19 인해 위기다 답했다.

위기를 느끼는 가장 원인은회사 매출 급감’(73.5%, 복수응답)이었다. 이어비상경영체계’(21.5%), ‘코로나19 확진자 발생’(11.7%), ‘인력 대거 해고’(10.5%), ‘사회적 거리두기로 잠정적 폐업한 상태’(6%) 등의 위기를 겪고 있었다.

평소에 다니고 있는 회사가 부도위험이 있는지 걱정이 되는지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22.4%그렇다 답했다. 상세하게 살펴보면 파산이나 부도위험을 느끼는 것은 '부장급’(32.9%) 가장 컸고, ‘과장·대리급’(29.2%), ‘사원급’(19.1%) 순으로 직급별로 위기를 느끼는 양상에 차이가 있었다.

직장에 불안을 갖고 있는 이유 역시코로나19 업황이 매우 악화가 돼서’(54.5%, 복수응답)라는 답변이 많았다. 계속해서재정난이 심각해서’(39.1%), ‘코로나19 여파로 동종업계 기업이 파산하거나, 부도가 나서’(25.2%), ‘인력 구조조정을 시행해서’(19.9%), ‘휴직 퇴사 직원이 늘어나고 있어서’(16.5%) 대체적으로 회사 분위기가 좋지 않음을 시사했다.

직장의 미래에 대해서는 27.8%지속가능한 기업이라고 보고 있었다. 계속해서 ‘5 이내’(19.2%), ‘예측 불가능’(17.6%), ‘3 이내’(14.6%), ‘10 이상’(13.9%)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한편, 희망퇴직 등을 실시 적당한 퇴직위로금으로는현재 월급여 1년치’(35.5%)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근무기간에 따른 차등지급’(27.8%), ‘현재 월급여 3개월분’(17.3%), ‘현재 월급여 6개월분’(14.4%), ‘현재 월급여 1개월분’(3.4%) 등의 순이었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올해 기업들이 매출이 급감하는 사업은 빨리 접고 인건비를 줄이는 최대한 보수적인 경영 행보를 보이고 있다. 과정에서 인력 조정을 겪거나 회사의 경영 상태에 불안감을 느끼는 직장인들은 이직을 고려하게 되는데, 이럴 일수록 본인의 직무 담고 있는 산업의 성장성에 대해 신중한 고려가 필요하다 조언했다. 

점핏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