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업뉴스

신입사원이라도 절대 해서는 안될 치명적인 실수 1위는?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직장인 1,529명을 대상으로신입사원이라도 절대 해서는 안 되는 치명적인 실수를 주제로 조사한 결과, △근태, 복장 등 기본적 예의 실수(31.9%,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어느 정도 실수가 용인되는 신입사원이라도 조직생활을 하는 회사원인 만큼 지각이나 무단 결근,
어울리지 않는 복장과 같이 기본 매너를 지키지 않는 것은 절대 해서는 안될 행동인 것.

다음으로
상사 뒷담화 들키는 등 말실수(28.2%) △업무 중 과도한 딴짓(27.5%) △분위기 파악 못하는 행동이나 발언을 함(23.2%), △지시와 다른 방향으로 업무 진행(17.3%) △회식 등 술자리에서의 행동이나 말실수(16.2%) △보고 시 은어 사용 등 언어 사용 실수(13.4%)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신입사원이라는 이유로 실수를 눈감아 줄 수 있는 기간은 입사 후 평균 5
개월까지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3개월’(43.2%), ‘6개월’(27.5%), ‘2개월’(7.8%), ‘1개월 이하’(6.5%) 등의 순으로 길지 않은 편이었다.

그렇다면,
신입사원들이 가장 자주 하는 실수는 무엇일까?
△지시와 다른 방향으로 업무 진행(32.1%)을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분위기 파악 못하는 행동이나 발언을 함(10.9%) △전화 응대 실수(10.9%) △첨부파일을 빠트리는 등 이메일 실수(10.8%) △근태, 복장 등 기본적 예의 실수(9.9%) △직급을 잘못 부르는 등 호칭 실수(7.1%) 등의 순으로 답했다.

선배 직장인들은 신입사원 시절 실수를 했을 때 바람직한 행동으로 즉시 인정하고 용서를 구하거나(72.1%,
복수응답) 상사나 선배에게 도움을 요청(52.3%)하는 좋다고 답했다.

한편,
직장인들은 신입사원에게 직장생활에 대해 가장 해주고 싶은 조언으로잊어버리지 않도록 메모해라’(29.4%) 1순위로 꼽았다. 계속해서모르면 알 때까지 물어봐라’(22%), ‘확인하고 또 확인해라’(11.8%), ‘실수에 너무 기죽지 마라’(10.3%), ‘실수를 확실히 인정하고 사과해라’(6.9%), 같은 실수는 반복하지 마라’(6.7%) 등이 있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
모든 것이 익숙하지 않은 신입사원 시절에는 대체적으로 실수에 대해 너그러운 편이나, 기본적인 태도 부분에서의 실수는 절대 금물이라며, “직장 내 에티켓을 지키는 것과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익명의 프로